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잇몸뼈 없는 경우, 튼튼한 치아와 오랜 수명 위한 ‘뼈이식임플란트’ 중요

옛말에 ‘모래 위에 성’이라는 말이 있다. 기초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으면 쉽게 무너진다는 의미다. 이는 철근 등을 쌓아 짓는 건축물에만 적용되는 말이 아니라 여러 가지 상황이나 일에 대해 적용할 수 있는 이야기다.

구강 구조에 이를 적용해보면 성은 치아가 될 것이며, 모래는 잇몸이라 할 수 있다. 잇몸뼈의 폭, 높이, 밀도, 염증 등에 따라서 튼튼하게 고정된 치아는 흔들리기 시작하며, 극심한 상황인 경우에는 치아를 발치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평소 치태, 치석 등이 쌓여 구강 구조를 무너뜨리기 전에 철저하고 꼼꼼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 잇몸도 치아와 마찬가지로 자연적인 회복이 어렵다. 한 번 무너지고 내려앉은 잇몸은 회복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오랜 시간 무치악 상태를 유지한 이들의 경우 잇몸도 함께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래서 치아도 잇몸도 없는 상황을 한탄하며 이미 치료를 늦었다며 손 놓고 있는 이들이 종종 있다.

하지만, 다행히도 잇몸은 치아와 마찬가지로 자연적인 회복은 어렵지만, 치료를 통해 부족한 잇몸 뼈의 폭, 높이, 밀도 등을 보강해줄 수 있다. 이런 다음 튼튼한 잇몸 뼈에 픽스처를 식립해 보다 나은 고정력과 저작력, 증대한 수명을 얻어볼 수도 있다.

뼈이식임플란트는 픽스처 식립 전 이뤄진다. 식립하기에 잇몸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 자가골, 동종골, 이종골, 합성골 등을 이용해 잇몸 보강을 해볼 수도 있다.

골이식재는 개인의 뼈를 가루 혹은 덩어리로 채취한 자가골, 타인의 뼈를 이용한 동종골, 동물의 뼈를 이용한 이종골, 합성 재료로 만든 합성골로 나뉜다. 본인의 것일수록 골형성 능력이 뛰어나고 면역거부반응도 낮다.

하지만, 본인의 뼈를 충분히 채취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수술적인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여러 골이식재를 조합해 사용하게 될 수도 있다.

골이식방법은 필요한 부위에 골이식재를 주입하고 잇몸 등이 내려오지 못하도록 차폐막을 씌우거나, 치조골의 뼈를 가른 뒤 부서지지 않도록 확장해 충분한 공간을 만들거나, 어금니 위 공간의 막을 걷어 올려 골이식을 하거나, 뼈에 금을 내어 서서히 늘려가는 방법 등 다양한 방법이 있다.

신경의 위치나, 부족한 잇몸뼈, 잇몸의 위치 등을 고려해야 하므로 고난도 치료에 속한다. 골이식재 따라 임플란트싀 수명이 달라지기 때문에 의료진에 대한 풍부한 경험, 노하우가 중요하다.

따라서 해당 시술 진행 전에는 오랜 시간 고난도 뼈이식을 시행해온 임상 경험, 노하우, 검증된 골이식재 및 픽스처 사용, 철저한 관리 시스템, 첨단 진단 및 치료 장비 구축 여부 등을 반드시 확인한 뒤 평생 사용할 제2의 영구치를 회복하길 바란다.

[도움말 : 김성용 강남유닉플란트치과 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