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식품부, 종자 심포지엄 열어... 종자 정책 협의회도 구성지식 재산권 보호 및 종자 검역 정책·사례 논의… "산업 활성화 위해 종자 분야 현안 발굴·해결"
농림축산식품부는 12월 12일(목) 양재 aT센터에서 ‘종자 산업 발전을 위한 기업의 비밀 보장 및 식물 검역 정책의 이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하였다. [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12월 12일(목) 양재 aT센터에서 ‘종자 산업 발전을 위한 기업의 비밀 보장 및 식물 검역 정책의 이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하였다.

최근 국내외 종자업계에서 지식 재산권 보호와 종자 교역량 증가에 따른 검역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심포지엄에서 종자업계, 학계, 정부, 언론인 등 각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종자 기업의 비밀 보장(1부) 및 식물 검역과 종자 산업(2부)에 대한 주제로 발표와 종합 토론을 진행하였다.

1부에서는 사카타고리아 변상지 대표의 ‘한국 종자 기업의 기업 윤리와 비밀 보호’,  그린특허 최진남 이사의 ‘식물 신품종 보호 관련 기업의 특허 전략' 등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2부에서는  농림축산검역본부 김상욱 사무관이 ‘수입 종자 검역 정책’를 주제로 농우바이오 조동명 본부장이 ‘식물 검역과 종자 산업’의 내용으로 발표를 진행했다.

종자 산업은 연구 개발(R&D) 비중이 높은 지식 산업으로 품종 보호 인식 개선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식물 검역은 국내 생태계 유지 등을 위한 중요 요소이나 검역 규제로 인한 해외 수출 시장에서 경쟁력 약화되지 않도록 국제 표준 검정 기술의 적용이 필요하다는 등의 논의가 있었다.

종자 심포지엄에 이어, 종자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주요 종자 관련 민관 기관이 참여하는 ‘제1회 종자 정책 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구성·개최하였다.

협의회는 기관별 분산된 종자 산업 관련 지원 기능(사업)의 연계·협력을 위해 구성하였으며, 종자 관련 제도 운영, 식량 종자 생산·공급, 종자 유통 관리, 정책 지원 사업, 전문 인력 양성 등 세부 분과별로 활동하고, 매년 2회 정례 회의를 통해 공유한다.

앞으로 종자 산업 현장에서 제기된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 수렴을 통해 핵심 의제를 설정하고, 개선안을 마련하여 정책에 반영해나갈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기관별 고유 업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핵심 부서 간 소통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앞으로 협의회를 통해 종자 산업 현안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