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미세 먼지 '계절 관리제' 추진키로농·산촌 불법 소각 예방을 위해 소각 현장 단속반 구성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미세 먼지 계절 관리제(12월∼3월) 추진에 따라 농·산촌에서 발생하는 초미세 먼지 배출을 줄이기 위해 계절 관리제 현장 단속반을 편성하여 추진한다.

산림청은 겨울철과 봄철의 고농도 미세 먼지에 철저하게 대비하기 위해 올해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4개월간 미세 먼지 계절 관리제를 시행하고 있다.

미세 먼지 계절 관리제는 공공 부문 차량 2부제 의무 시행, 석탄 발전소 가동률 제한, 사업장의 미세 먼지 배출 단속 등 정부 합동으로 진행 중이다.

산림청은 미세 먼지 위기 경보 및 계절 관리제 추진에 따라 시·군·구 등 소속 기관별 단속반을 편성하고 산림과 산림 인접지에서의 불법 소각 행위를 단속한다. 또한 인화 물질 사전 제거 및 단속을 통해 미세 먼지 발생 저감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12월부터 미세 먼지 산림 분야 소각 방지반을 구성하였고, 고농도 미세 먼지 발령 시기와 계절 관리제 시기 동안 주 1회씩 기관별 불법 행위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한편, 산림청은 12월 10일 전북 장수군에서 초미세 먼지 배출을 억제하기 위해 농업 잔재물을 수거하여 파쇄하는 행사를 개최하여 농·산촌 현장의 애로 사항을 체험한 바 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농업농촌 분야 미세 먼지 감축을 위해 내년 봄철까지 불법 소각 단속반을 통해 집중 단속할 예정”이라며 “산림 인접 지역에서 불법 소각은 산불 위험과 미세 먼지 발생이 많아 건강에 위협이 되니 국민들의 불법 소각 금지 및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