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농업용 드론 검정, 악천후에도 문제 없어요"농업기술실용화재단, 국내 최초로 농업용 무인 항공 살포기 실내 검정 시스템 구축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국내 최초로 농업용 무인 항공 살포기의 '실내 검정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실내 드론 시험 장비. [사진 제공=농업기술실용화재단]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국내 최초로 농업용 무인 항공 살포기(이하 농업용 드론)의 '실내 검정 시스템(이하 검정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지난 12월 10일(화) 오전 10시부터 농기계 검정동에서 ‘농업용 무인 항공 살포기 실내 검정 시스템 시연회’를 개최했다.

재단에서는 지금까지 종합 시험 기준에 적합한 농업용 드론의 규격 등을 조사한 자료를 기초로 실내에서 실외 비행과 동일한 비행이 가능하게 하기 위해 드론 부착이 가능한 이동체와 레일 등으로 구성된 시스템을 설계·제작하여 구축하게 되었다.

이번에 구축된 검정 시스템은 최대 폭이 3m 이하인 기체를 비행 높이가 2.5∼4m로 조절이 가능하고, 비행 속도는 0.5∼5m/s까지 조절이 가능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약재 살포시 기체의 경사를 설정할 수 있고, 등속 구간은 약 4m로 하여 다양한 기체 조건에서 약재의 유효 살포 폭을 측정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드론 조정자의 조정 기술에 따라 살포 성능이 결정될 수 있는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 외부에서 드론 운행 시 전동기 회전속도, 살포 높이 및 경사도 등을 측정한 후 실내 검정 시스템에 동일하게 적용하여 살포 성능을 측정함으로써 객관적 살포 성능을 확보할 수 있다.

기존의 항공 방제 성능 시험은 야외에서 실시할 수밖에 없어 기상 조건(대기 온도(9∼28℃), 습도(상대 습도 75%R.H 이하), 풍향(평균 1m/s 이하), 풍속(순간 2m/s 이하))에 따라 시험이 가능한 날이 제약될 뿐 아니라 온도와 풍속의 영향 때문에 맑은 날 새벽이나 오전에만 시험을 진행할 수밖에 없어 드론 검정 신청업체들의 불만이 매우 컸다.

이번 시스템 구축에 의해 외부 환경 조건에 따라 시험을 운영하던 것을 날씨 등 외부 환경에 상관없이 연중 운영이 가능하게 되어 그동안 지속적으로 문제가 지적되었던 검정 소요 기간의 획기적인 단축이 가능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재단 스마트농업본부 김기택 본부장은 “재단에서는 이번에 구축된 실내 검정 시스템을 활용하여 우수한 농업용 드론이 국내에 신속하게 확산·보급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다양한 시험을 통하여 한국의 농업용 드론 성능 시험 방법이 국제 표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