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국가 유전체 사업 성과 공유한다해양수산부, ‘2019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 성과 교류회’ 열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2월 10일(화) 대전컨벤션센터에서 ‘2019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 성과 교류회’를 개최했다.

게놈(genome, 유전체)은 gene(유전자)와 chromosome(염색체)를 합친 단어로 한 생물이 가지는 모든 유전 정보를 의미한다. 포스트 게놈은 생물의 유전 정보를 이용하여 생명 활동의 근본적인 성질과 원인을 깊이 연구하고, 유전 정보와 관련 기술을 생명 공학 산업에 접목하려는 시도를 말한다.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은 7개 부처가 참여하여 분야별로 유전체 정보를 분석하고 활용 기법을 개발하는 국가 연구 개발 사업이다.

해양수산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산림청은 동‧식물, 미생물, 해양 생물의 유전 정보를 활용한 고부가 가치 생명 자원 개발 사업을, 보건복지부는 맞춤형 의료를 위한 질병 진단 및 치료법 개발을 담당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유전체 연구 기반을 확보하는 등 역할을 분담하여 공동 추진하고 있다.

2003년 인간 유전자의 염기 서열을 밝히는 ‘인간 게놈 프로젝트’가 완료된 후, 데이터를 해석하여 신약을 개발하고 맞춤형 의료를 제공하는 포스트 게놈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관련 연구가 확대되었으며, 우리나라도 2014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하였다.

이 사업을 통한 주요 연구 성과로는 ▲우수 김치 유산균을 발굴하여 사업화함으로써 약 2,3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한 사례 ▲세계 최초로 유전자 가위 기술의 효율을 예측할 수 있는 인공 지능 기술을 연구하여 국제 유명 학술지(Nature Biotechnology)에 게재한 사례 ▲기존 항암제로 치료가 어려운 전이성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유전체 분석을 통해 면역 항암제의 효과를 예측한 연구 결과를 국제 유명 학술지(Nature Medicine)에 게재한 사례 등을 꼽을 수 있다. 유전자 가위 기술은 유전체에서 원하는 부위의 DNA를 정교하게 잘라내는 기술이다.

이 외에 2천 2백여 명에 달하는 유전체 관련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7개 부처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성과 교류회에는 관련 전문가 및 연구 기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하여 연구 성과 및 동향을 발표했다. 또한, 이번 사업이 종료되는 2021년 이후 추진할 후속 사업의 기획 방향도 소개했다.

또한, 한국바이오협회와 공동으로 취업 박람회를 개최하여 참여 학생 등에게 구직 기회를 제공하고, 행사 현장에서 연구 관련 포스터를 전시하고 투표를 진행하여 우수 포스터를 선정‧시상하는 시간도 가졌다.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포스트 게놈 다부처 유전체 사업은 국가 생물 자원의 관리 및 연구와 관련된 7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이번 성과 교류회가 상호 이해를 높이고 시너지를 창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