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수출 전략 개발 사업', 고품질 농산물 수출 확대농식품부-농기평, '휴대용 농산물 부패 감지기' 개발... 냄새 통해 농산물 부패 정도 파악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은 ‘수출 전략 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농산물 부패 관리에 기여할 수 있는 「휴대용 농산물 부패 감지기」 개발에 성공하였다.

농산물은 수확 후 소비까지 신선도 유지를 위해서 전 유통 과정에서 일정한 온도로 관리(콜드 체인 시스템)하는 동시에 유통 중인 농산물 부패 관리도 중요하다.

기존에는 농산물 부패 정도를 샘플 조사를 통해 육안으로 직접 확인하거나, 손으로 만져 보는 등 사람이 직접 확인하는 방법으로 파악하였다.

냄새를 통한 농산물 부패 감지기를 개발한 숭실대 연구 팀은 사과, 파프리카, 딸기 3가지 품목에 대하여 부패하는 과정에 발생하는 냄새 성분들을 분석하여 센서가 작동되도록 하는 휴대용 부패 감지기를 개발하였다.

손으로 휴대 가능하여 포장 단위의 농산물을 대상으로 부패 정도를 확인할 수 있으며, 향후 기술 이전을 통해 제품화가 완료된다면 수확 후 부패 관리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패 원인 곰팡이가 생성하는 유해 물질인 에틸렌 가스 등 총 25종(사과 6종, 파프리카 11종, 딸기 8종)의 휘발성 유기물을 감지 센서로 분석하여 데이터베이스화하였고, 감지된 데이터는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데이터베이스에 전송되고 휴대폰 앱을 실행하여 농산물 부패 여부를 언제 어디서든 모니터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해당 연구 팀은 “해당 농산물 부패 감지기를 통하여 파프리카 수출액 8,745톤(281억 원)을 달성했으며, 향후 다른 농식품 분야에도 적용이 가능하여 안정적인 품질 관리를 통한 수출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동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냄새를 통한 농산물 부패 감지기는 국내 최초로 농산물의 수확 후 관리를 과학적인 관점에서 접근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으며, 농산물 저장 상태에서 수확 후 부패를 사전에 확인하여 경제적 손실을 줄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