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기술자문위원회 세미나 열어“다방면의 축산 인재 양성과 축산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 지난 2일 기술자문위원회 정기세미나를 열고 축산, 사료업계의 최신 연구 동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카길애그리퓨리나]

㈜카길애그리퓨리나의 재단 법인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 ㈜ 카길애그리퓨리나 분당 본사 대회의실에서 지난 2일 ‘2019년 기술자문위원회 정기 세미나’를 열고 축산, 사료업계의 최신 연구 동향과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4명의 기술자문위원인 양돈, 축우, 양계, 수의 등 각 분야의 전문가분들이 참석해 최신 연구 동향에 대해서 발표하고 최신 동향에 대해 토론을 나눴다.

이 날에는 ▲양돈분야의 충남대학교 동물자원과학부 안희권 교수, ▲축우분야의 서울대학교 국제농업기술대학원 김경훈 교수 ▲양계분야의 중앙대학교 생명자원공학부 길동용 교수 ▲수의분야의 농림축산검역본부 세균질병과 문진산 박사가 주제별로 발표하고 카길애그리퓨리나 기술연구소 김정훈 박사와 영업 마케팅 담당자들이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올해는 돈사 배출가스저감, 보호지방급여와 도체 성적 향상, 산란계 난각 품질, 낙농 빅데이터 활동을 주제로 농가 현장과 접목하는 방향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도 이어졌다.

박용순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국내 축산업의 발전을 위한 인재 양성과 축산 기술 선진화를 위해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1999년부터 10년 간의 기술자문위원회를 열어왔다”며, “기술 연구는 미래를 위한 중요한 준비이며 자산이고 문화재단 취지에 맞게 앞으로도 농·축산 산업의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은 1997년 설립 이래 국내 축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기술 활동을 지원하고, 전문 인력 양성을 장려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카길애그리퓨리나 문화재단 기술자문위원회는 1999년부터 총 43명의 축산, 사료 학계와 업계 전문가를 자문위원으로 위촉해 정기적으로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