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전통 식품의 장인, ‘대한민국 식품 명인’농식품부, 장류-식초류-엿류 부문 3명 신규 지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우리 고유의 전통적인 제조 기법을 복원하고 계승·발전시키기 위하여 2019년 12월 5일 대한민국 식품 명인 3명을 신규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식품 명인 제도는 우수한 전통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하여 식품 제조·가공·조리 등 분야를 정하여 식품 명인을 지정하고 육성하는 제도로 현재 77명이 지정되어 있다.

2019년도 대한민국 식품 명인은 각 시·도에서 총 27명의 후보가 추천되었으며, 서류 및 현장심사 등 적합성 검토와 식품산업진흥심의회 평가 및 심의를 거쳐 최종 3명이 선정되었다.

식품 명인은 해당 전통 식품의 전통성 및 정통성과 해당 분야의 경력을 인정받아야 하며, 계승 및 보호 가치가 있고, 산업성과 윤리성 등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되었다.

이번에 신규 지정된 식품 명인은 우리 조상들의 숨결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전통적인 제조법을 그대로 복원하고 그 기능을 후대에 전승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순창 고추장’으로 지정된 조종현 명인은 제36대 식품 명인 故 문옥례 명인의 뒤를 이어 순창 고추장의 맥(脈)을 잇고 있으며, 고추장 수출 등 산업화에도 노력하고 있다.

‘조이당 조청’으로 지정된 김순옥 명인은 전통적인 제조법을 그대로 복원하면서도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조청의 표준화 및 품질 고급화를 구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보리 식초’ 로 지정된 임경만 명인은 보리를 사용하여 차별성이 돋보이며, 보리 볶는 방법 등 쉽게 체득하기 어려운 전통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제조법에 대한 보호 가치를 높게 평가받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신규 지정된 식품 명인들이 우수한 우리 전통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언제나 자긍심을 가지고, 식품 명인의 위상에 맞게 활발한 활동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우수한 우리 전통 식품의 계승․발전을 위해 식품 명인의 지정을 포함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식품 명인을 널리 알리기 위한 체험 홍보관 운영 등 다양한 홍보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식품 명인과 전수자의 역량 제고를 위한 교육 사업 등을 지원하고 있다.

보유 기능에 대한 전수 활동을 강화하기 위하여 전수자 장려금 지원 제도를 도입하여 매월 보유 기능의 시연 및 체험, 교육 등을 통해 전통 식품의 제조 기술을 계승·발전시키고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