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사유림 경영 성공 이끌 '선도 산림 경영 단지' 모델은?산림청, 3가지 모델 발표... "산림 경영을 지역 산업으로 만들어야"
산림청은 소규모로 분산되어 경제적인 임업 경영을 할 수 없는 개인 소유 산림을 집중 지원·육성하여 사유림 경영의 성공 모델로 만들고자 선도 산림 경영 단지에 대한 기본 계획 모델을 마련했다. 사진은 전남 보성군 봉화산의 선도 산림 경영 단지.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소규모로 분산되어 경제적인 임업 경영을 할 수 없는 개인 소유 산림을 집중 지원·육성하여 사유림 경영의 성공 모델로 만들고자 선도 산림 경영 단지에 대한 기본 계획 모델을 마련했다.

선도 산림 경영 단지는 소규모로 분산되어 경영이 어려운 사유림을 500∼1,000ha 규모로 집단화하고 10년간 75∼140억 원을 집중 지원하게 된다.

이번에 마련한 기본 계획 모델은 3개 단지를 대상으로 3가지 유형의 모델 마련을 위해 현지 여건, 주변 시장 및 소비 상황, 가공 시설 등 경영 기반을 조사했다. 더불어, 상황 분석을 통해 현장에 맞는 경영 목표를 설정하고 장기적인 경영 비전을 제시하였다.

첫 번째 모델은 전남(보성군) 봉화산 선도 산림 경영 단지의 ‘산림 소득 증대형’ 모델로 ‘편백림 중심의 산림 소득 증대’라는 비전과 ‘산림 소득 67억(년), 새로운 지역 일자리 연간 1만 명 창출’이라는 목표를 설정했다.

장기 경영은 편백나무를 집중적으로 육성하여 부가 가치가 높은 목재를 생산하고 이를 지역 제재소에 공급하여 지역 순환 경제 구축을 목표로 한다. 단기 경영은 사회적 경영체와 함께 두릅나무 육성 단지를 조성하여 산주와 지역 주민의 소득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만들고자 한다.

두 번째 모델은 경남(산청군) 모고산 선도 산림 경영 단지의 ‘지역 산업 활성화형’ 모델로 ‘산청 지역 산업 활성화를 이끄는 선도 산림 경영 단지’라는 비전과 ‘지역 발전 기대 효과 545억 원(50년), 신규 일자리 4천 개(년) 창출’이라는 목표를 설정하였다.

장기 경영은 상수리나무, 편백나무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이를 지역의 제재·톱밥·펠릿 공장에서 활용하여 지역 순환 경제를 구축을 목표로 한다. 단기 경영은 사회적 경영체와 함께 음나무, 산마늘 육성 단지를 조성하여 산주와 지역 주민의 소득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만들고자 한다.

세 번째 모델은 강원(삼척시) 하장 선도 산림 경영 단지의 ‘목재 생산형’ 모델로 ‘목재 생산의 전초 기지 하장 선도 산림 경영 단지’라는 비전과 ‘목재 생산 36만㎥ 및 판매금 400억 원 달성(50년)’이라는 목표를 설정하였다.

장기 경영은 소나무, 낙엽송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이를 지역의 목재 가공 시설에서 활용하여 지역 순환 경제를 구축을 목표로 한다. 단기 경영은 사회적 경영체를 만들고 사회적 경영체와 함께 산나물 재배 단지를 조성하여 산주와 지역 주민의 소득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만들고자 한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이번에 마련된 3가지 유형의 모델을 산림청 누리집에 공개하고 이 모델을 바탕으로 선도 산림 경영 단지와 제재소, 임산물 가공 공장 등 지역 산업과 연계하여 산림 산업이 지역을 대표하는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