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 사업‧기술자 관계관 한자리에산림청, 산림 기술 분야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한 소통의 장 마련
산림청은 11월 28일부터 29일까지 강원도 삼척에서 ‘2019년 산림 사업·기술자 관계관 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11월 28일부터 29일까지 강원도 삼척에서 ‘2019년 산림 사업·기술자 관계관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2018년 11월 29일부터 시행한 산림기술법 제도의 안정적인 현장 적용과 산림 기술 정책 실행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되었다.

산림기술법은 산림 기술의 연구·개발을 촉진하고 산림 기술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함으로써 산림 기술 수준을 향상시키고 산림 사업의 품질·안전을 확보하여 국민 경제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시행한다.

워크숍에서는 전국의 산림 사업 및 산림 기술자 담당 공무원 등 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 도입된 산림 기술자 배치 기준, 산림 사업 품질 높이기, 안전사고 예방법 등 다양한 현안을 공유했다.

이번 행사는 산림 기술 진흥 정책 소개와 산림 기술 운영 우수 사례 발표, 안전사고 전문가 특강 등으로 구성됐다.

우수 사례로는 ▲전라남도의 산림사업법인 관리 강화를 통한 산림 사업 품질 제고 ▲남부지방산림청의 안전사고 발생 저감을 위한 사업장 관리 ▲서부지방산림청의 산림 기술자 부정 근절을 위한 실황 조사 및 처분 사례가 소개되었다.

2019년도 산림 기술 유공 공무원 3명에 대한 표창도 함께 진행되어 현장에서 산림 기술 업무를 성실하게 수행한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은 강원도청 산림관리과 담당자에게 수여되었으며 산림청장 표창은 전라남도청 산림보전과와 남부지방산림청 영덕국유림관리소의 산림 기술 담당자가 받았다.

산림청 이원희 산림일자리창업 팀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산림 기술 관계자들이 서로 소통하고, 산림기술법 제도의 빠른 정착과 산림 분야 기술 진흥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산림 사업 안전사고를 줄이고 양질의 산림 일자리 확대하여 국민과 함께 숲을 지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