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유통
구리시, 제주시와 농수산물 유통 상생 협력 나서안승남 시장, 농수산물 제값 받기와 매출 1조 원 달성을 위한 세일즈 행보
구리시는 11월 29일 새벽 4시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한 제주시와 간담회를 갖고, ‘농수산물 제값 받기’, ‘도매 시장 매출 1조 원 시대 개척’ 등 소비지와 산지가 상생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 제공=구리농수산물공사]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1월 29일 새벽 4시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한 제주시(시장 고희범)와 간담회를 갖고, ‘농수산물 제값 받기’, ‘도매 시장 매출 1조 원 시대 개척’ 등 소비지와 산지가 상생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구리시 안승남 시장은 “구리도매시장 유통 관계자들은 농수산물의 제값을 받기 위해 신념과 소신을 갖고 농수산물 유통에 임하고 있으며, 도매 시장 개설자로서 매출 1조 원 시대 개척을 염원하고 있는데, 제주시가 큰 힘이 되어줄 것으로 믿는다.”라고 하며, “문제의 답은 현장에 있다고 하는데, 직접 현장을 보고 온 우리들이 자주 만나서 의논하여 서로 윈윈(win-win)하는 체계가 구축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제주시 고희범 시장은 “감귤 외에 월동 무, 양배추, 당근, 양파 등 겨울 채소는 제주시가 전국을 먹여 살리고 있다. 열심히 생산한 농수산물을 좋은 가격으로 판매해 주기를 바라며, 제주시에서도 구리도매시장을 적극 홍보하겠다.”며, “오늘 주고받은 의견을 생산자들과 논의하여 생산 체계를 보완하겠다.”라고 말했다.

구리시와 구리농수산물공사(사장 김성수)는 가락시장 대비 짧은 물류 소요 시간, 높은 정가 수의 매매 거래 비율 등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의 강점을 어필하는 한편, 산지 생산 단체의 규모화 및 조직화를 통한 가격 교섭력 향상, 선별 작업을 통한 균일성 유지 등 제주시가 좀 더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하는 등 제주시 방문단과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한편, 이날 제주시 방문단은 새벽 2시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방문하여 농협공판장, 구리청과㈜, ㈜인터넷청과 경매장에서 순차적으로 감귤 경매 상황을 둘러보고, 경매사 및 중도매인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그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