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첨단 기술이 주도하는 식품 외식 산업의 미래aT, 2020 식품 외식 산업 전망 대회 막내려…관련 업계 1천여 명 참석
이병호 aT 사장이 개회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는 11월 28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식품 외식업계가 당면한 환경 변화를 전망하고, 이에 대한 대응 전략을 제시하는 ‘2020 식품 외식 산업 전망 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전망 대회는 식품 외식업계의 높아진 기대를 반영하듯 3주 만에 사전 참가 접수가 조기 마감되었으며, 대회 당일에는 식품 외식업 종사자 및 정책 관련자 1천여 명이 참석하여 뜨거운 관심을 증명하였다.

올해 전망 대회는 1부 글로벌 세션(오전)과 2부 식품․외식 세션(오후)으로 나누어 진행되었으며, ‘리테일의 미래’의 저자로 유명한 美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 황지영 교수가 기조 강연자로 나섰다.

황지영 교수는 “기술 변화가 만난 뉴리테일의 시대”라는 주제를 통해 첨단 기술의 발달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글로벌 리테일의 현주소와 미래 모습을 조망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리더십 요건을 제시하였다. 

특히, 언택트 리테일, 미래형 옴니체널, 캐시리스 리테일, 스마트 물류 등을 미래 리테일 키워드로 제시하며, 최첨단 기술의 발달이 소비자 구매 행태 변화와 경험 향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식품 기업이 이와 같은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활용한 타깃 고객 설정과 소비자의 행동 패턴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하였다.

이어지는 특별 강연에는 글로벌 기업 유니레버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식품 R&D 센터장 홀거 토스카(Holger, York, Toschka) 박사가 ‘글로벌 식품 기업이 바라보는 지속 가능한 미래 식품’에 대하여 발표했다. 

홀거 박사는 ▲간편화 ▲경험 소비 ▲지속 가능 ▲개인 맞춤 ▲가치 소비를 식품 시장의 메가 트렌드로 제시하고 트렌드별로 하위 키워드를 도출하였다. 또한, 구글 트렌드 등 데이터 분석을 통하여 미래 식품의 모습을 전망했다.

한편, 2부 주제별 세션에서는 식품 산업, 외식 산업으로 나누어 각 분야별 산업 전망·시장 현황·혁신 기술에 대한 강연이 이어졌다.

특히, 1인 가구 증가와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의식 변화를 반영하여 2020년 외식업계의 트렌드를 이끌어갈 4대 키워드를 ▲그린 오션 ▲바이 미 포미 ▲멀티 스트리밍 소비 ▲편리미엄 외식으로 꼽았다. 그 외에도 부대 행사로 논문 경진 대회 우수 논문과 올해의 혁신 상품, 외식 트렌드 변천사 등이 행사장에 전시되어 참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이병호 aT 사장은 “이번 전망 대회로 국내 식품 외식 기업들이 기술 혁신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여 급변하는 환경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동력을 얻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