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초고온 미생물로 동물 사체 처리 가능해져농기평, "토양 및 지하수 오염 등의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법"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농식품 R&D 지원을 통해 친환경 공법으로 초고온 미생물을 활용한 ’동물 사체 처리 기술‘이 개발되었다고 밝혔다. 사진은 초고온 미생물 발효 처리 거점 정리 과정. [사진 제공=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농식품 R&D 지원을 통해 친환경 공법으로 초고온 미생물을 활용한 ’동물 사체 처리 기술‘이 개발되었다고 밝혔다.

국내 축산업은 AI, 구제역 감염 등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전염병으로 인한 후속 조치로써 가축의 처리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가축의 매몰에 따라 발생하는 악취나 토양·지하수 오염 등과 같은 환경 문제에 따른 재처리 비용을 포함한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감염에 대한 후속 조치로는 불에 태우거나 묻는 매몰과 소각, 고온 처리를 통해 병원체를 사멸시키는 랜더링 처리 등이 있다. 하지만 매몰이나 소각의 경우는 환경적인 문제를 가지고 있으며, 랜더링 처리의 경우는 처리 용량이 제한적이고 처리 시간이 많이 걸리는 한계가 있다.

랜더링 처리는 외부적으로 열을 가하여 고온 멸균 처리를 통해 구제역 바이러스(56℃에서 30분 이상), AI 바이러스(70℃에서 30분 이상) 등을 사멸시키는 처리 방식을 말한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2018년부터 지난 2년간 ‘가축 질병 대응 기술 개발 사업’을 통해 고효율 사체 처리 기술 개발 연구를 지원한 결과, 새로운 방식의 친환경 동물 전염병 후속 조치 기술이 개발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신화건설 권영준 연구 팀은 “미생물이 그 자체만으로 95℃ 이상 발효 온도를 끌어올려 유기물과 수분 그리고 악취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기술이며, 초고온 호기성(85~110℃) 미생물은 난분해성 물질을 효율적으로 분해하고 병원균 사멸 효과가 우수하여 돼지나 소를 25일 이내 완전 분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 팀은 “기존의 매몰을 통한 가축의 처리 및 사후 관리에는 3년의 시간이 걸렸으나, 초고온 호기성 미생물을 이용한 후속 조치는 한 달의 시간이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토양이나 수질 오염을 야기하는 침출수와 같은 환경 피해 요소가 없으며 발효 후 남은 부산물을 다시 공법에 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거나, 기능성 퇴비로 만들어 활용할 수 있다는 점 역시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동물 전염병으로 발생되는 가축 처리 등의 비용 손실 문제가 국가적인 현안으로 제기되고 있는 시점에서, 기존 처리 방식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더 나아가 가축 질병 분야뿐 아니라 환경, 화학, 식품·사료 등 미래 환경 생명 공학 산업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