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파주 ASF 매몰지, 정부 합동 긴급 점검... 결과 발표"침출수 유출은 발견되지 않아.. 경미한 위반 사항은 즉시 조치"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관계 부처 합동 점검 팀이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방역 과정에서 조성된 매몰지 105개소와 경기 파주의 랜더링한 잔존물 부숙 장소(이하 부숙 장소) 8개소를 긴급 점검하였다.

이번 점검은 2019년 11월 15일부터 16일까지 농식품부와 환경부, 지자체 합동 점검 팀 9개 조 32명이 참여하였다.

매몰지와 부숙 장소에 대한 현장 점검 결과 침출수 유출 등 중요한 위반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기울어진 울타리, 배수로 협소, 경고 표지판 오기, 악취 등 미흡한 사항이 발견되어 보완토록 조치하였다.

11월 14일 매몰 작업이 완료된 연천군 매몰지 2개소도 침출수가 더 이상 나오지 않고 있으며, 수질 검사 결과 이상이 없었다.

매몰지 악취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피(나무껍질)를 깔고, 군부대 협조하에 출입 차량과 인력에 대한 소독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당초 일부 언론에서 매몰지로 알려진 곳(파주 소재)은 랜더링 후 잔존물을 부숙하기 위한 장소였으며, ’매몰지‘로 오기입된 표지판 6개는 ‘랜더링’으로 수정 조치하였다.

매몰지 침출수로 보도된 내용은 검사 결과 퇴비화 과정에서 온도 상승 등으로 인한 증기가 외부로 흘러나온 것이며 혈액은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다. 주민 우려를 고려하여 저류조를 설치하여 추가 유출을 방지하였다.

중수본 관계자는 “긴급 점검 이후에도 농식품부 관계관이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매몰지 등을 점검하고 있으며, 국민들께서 우려하는 일이 없도록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방역 과정에서 조성된 모든 매몰지에 대한 점검을 지속 실시하고, 점검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은 즉시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