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책이야기
"40년 농정 인생, ‘파동과 위기'의 연속이었습니다"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신간 <위기에서 길을 찾다> 발간
김재수 전 농림축산 식품부 장관이 신간 “위기에서 길을 찾다”를 발간했다.

김재수 전 농림축산 식품부 장관이 신간 “위기에서 길을 찾다”를 발간했다. 나라를 휘청거리게 했던 수많은 파동과 위기를 몸소 겪은 저자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위기를 잘 대비하여 선진국으로 진입하자는 국민 통합 메시지를 담은 책이다.

1977년 제21회 행정 고시로 공직 생활을 시작한 저자는 자신의 40년 농정 인생을 ‘파동과 위기의 연속’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과거에도 많은 위기가 있었고 지금도 위기가 곳곳에 도사리고 있으나 슬기롭게 대비하면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이 책은 농업분야의 주요 파동과 위기를 역대 대통령을 중심으로 정리하고 있다. 농업 발전의 토대를 닦은 박정희 대통령, 시장 개방 시대의 전두환 대통령과 노태우 대통령, 김영삼 대통령의 개혁 드라이브, 김대중 대통령 시절의 한중 마늘 협상 파동, 노무현 대통령의 광우병 소고기 파동과 한미FTA, 이명박 대통령의 구제역 파동과 농협 개혁, 박근혜 대통령의 쌀 관세화,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 시절의 조류 인플루엔자(AI) 방지 등 역대 정부의 위기 대응 대책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저자는 역대 정부의 각종 파동과 위기를 단순히 기록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단계별로 대비 방안을 제시한다. 파동이나 사건을 잘못 다루면 국가 위기로 갈 수 있기 때문이다. 

농업과 농촌의 위기가 국가 위기 수준으로 악화되고 있으므로 융복합 농업, 고부가 가치 농업, 도시 농업 등 새로운 농업 시대 대비 방향을 제시한다. 

특히 공직자나 공공 부문 종사자들이 위기 관리를 위해 신속한 초기 인식, 상황 통제, 관계 부처 협조, 메시지 관리, 소통 체계를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장관 퇴임 후 현재 경북대학교 초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