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아니라 ‘ASF'로 불러주세요"한돈협, ‘아프리카 돼지 열병’ 대신 ‘ASF' 명칭 사용 요청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 11월 7일 ‘아프리카 돼지 열병’의 명칭을 African Swine Fever를 줄여 쓴 'ASF'로 변경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아 인체에 무해하지만 '아프리카'라는 용어가 소비 심리를 위축시키는 데 영향을 줘서 한돈 농가에게 피해를 안길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에 명칭 변경을 공식 요청한 것이다.

대한한돈협회가 이번에 정부에 요청한 사항에는 ▲가축 질병 명칭을 'ASF'로 변경하고 공식 발표, ▲각 부처에서 언론사, 관련 업계, 학계 등에 ASF 명칭으로 변경해 사용하는 것에 대한 협조 요청, ▲가축전염병예방법에서 법적 용어를 ASF로 변경해 줄 것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러한 배경에는 돼지 가격이 지난 9월 17일 국내에서 ASF 첫 확진 판정 이후 한때 1㎏당 5838원까지 치솟다가, 지난 10월 중순에는 2천 원대까지 대폭락한 것이 영향이 컸다.

돼지 가격의 폭락 원인으로는 도별 돼지 반출입 제한 등 방역 조치에 따른 시장 왜곡이 1차 작용했으며, 이어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라는 부정적 어감이 대체육 소비를 늘리는 등 돼지고기 소비 심리 위축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다.

대힌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ASF가 사람에게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음에도 ‘아프리카’라는 용어가 국민들에게 막연한 두려움과 거부감을 주고 있어, 정부와 언론, 업계 모두의 도움을 받아 ASF로 명칭을 공식적으로 바꾸고, 위기에 빠진 한돈 산업에 생기를 불어넣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