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농식품부, 농기자재 수출 유망국 관계자 초청공무원-바이어와 워크샵 열어... 수출 정보 공유 및 국내 업체와의 협력 네트워크 구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1월 14일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가든호텔(서울 마포역 인근)에서 농기자재 수출 정보 공유 및 협력 강화를 위한 국제 워크숍을 개최한다.

올해로 제3회를 맞이하는 이번 워크숍은 농식품부의 농기자재 수출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며, 농기자재 분야별 수출 유망 국가의 농기자재 산업 현황 및 관련 제도를 공유하여 국내 농기 자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하였다.

그동안 국내 농기자재 기업들의 대부분은 수출 의지가 있으나, 영세한 규모 등으로 인해 수출국의 현지 정보 수집 및 네크워크 구축 등에 어려움을 겪는 문제점이 있었다.

농기자재 산업 분야는 수출을 위해서 현지 인․허가 및 등록 등이 필수적인 만큼 관련 정보의 수집 및 수출 대상 국가 담당자(공무원 등)와의 긴밀한 소통이 필요한 특징이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2017년부터 ‘농기자재 수출 활성화 사업’을 통해 농기자재 분야별 수출 유망 대상국의 시장 수요 및 인허가 정보, 유통․경쟁 현황 등 농기자재 분야 특화된 수출 정보를 수집․제공하고 있다. 수출 유망 국가의 농기자재 담당 공무원 등을 초청하여 국내 기업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워크숍을 정례적(연 1회)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필리핀,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베트남, 태국, 중국, 호주, 네덜란드 등 8개 수출 유망국 공무원 및 바이어 30여 명을 초청해 각 국가의 공무원이 직접 해당 국가의 분야별 시장 현황 및 인․허가 정보를 발표‧토론하고, 국내 농기자재 기업과 해외 바이어 간 1:1 상담(비즈니스 다이얼로그) 등을 진행한다.

또한, 국내 농기자재 수출 기업‧협회의 홍보 전시관을 운영하여 전시물(홍보 책자, 리플릿) 등을 비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서는 처음으로 각 국가의 분야별 바이어를 초청하여 수출 계약․양해 각서(MOU) 체결(5개국 8건, 약 42억 원 예정)과 같은 실질적인 성과가 수반될 예정이다.

농식품부 윤동진 농업생명정책관은 “이번 행사가 각 국가별 농기자재 시장 현황, 인․허가 제도, 통관 절차 등에 대한 정보를 관계자로부터 직접 청취하고, 인적 교류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는 데 의의가 크다.”며, “향후에도 정부는 우리 농기자재 기업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