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기계 업계에도 불어닥친 4차 산업혁명 열풍8일 2019 김제농업기계박람회 폐막.. 자율주행 트랙터-드론-스마트팜 등 첨단 농자재 선보여
239개 업체 참가 참관객 14만8,246명 발길, [사진=송영국기자]

'첨단 농업의 장, 농업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지난 11월 5일부터 8일까지 김제 벽골제 일원에서 열린 2019 김제농업기계박람회가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는 한국농기계공업협동조합(이사장 김신길)이 주관하고 전라북도, 김제시가 공동 주최한 김제농업기계박람회는 총 2만8700㎡의 전시규모에 239개 업체가 참가했다.

자율주행 트랙터와 드론, 스마트팜 등 첨단 농기자재와 경운·정지기계, 과수용기계, 농산가공기계, 수확용기계, 시설농업기자재, 이앙·이식·파종기계, 임업기계, 재배관리기계, 축산기계, 부품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박람회 기간 동안 농업인, 학생, 업계 관계자 등 총 14만8246명(추정)의 참관객이 행사장을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으며, 상담건수 2만2235건, 계약액 18억700만원의 실적을 올렸다.

5일 열린 개막식은 박준배 김제시장, 최용범 전라북도 행정부지사, 온주현 김제시의회 의장, 김두호 국립식량과학원장, 이승기 국립농업과학원 농업공학부장, 박경희 농림축산식품부 농기자재정책팀 과장, 정종훈 한국농업기계학회장 등 내외빈과 김제시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김신길 농기계조합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4차 산업혁명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거대한 흐름이 됐다”면서 “우리 업계도 이러한 시대변화에 부응하기 위해 자율주행 농기계, 농업용 로봇, 스마트팜, 드론 등 최첨단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이어 “2019 김제농업기계박람회에서 농기계‧자재의 기술적 진보와 시장의 변화를 직접 확인하고 영농에 필요한 정보를 습득해 첨단 기계화 영농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를 도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김제농업기계박람회에서는 (사)한국농업기계학회가 주관한 ‘농기계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학술 심포지엄과 농기계조합이 주관한 ‘시설원예산업 발전방향 모색 정책세미나’, ‘UAV(드론) 국제표준화 세미나’를 비롯해 김제 우수 농특산물 홍보, 김제시 관광홍보, 중소기업 및 기업유치 홍보, 먹거리장터, 경품 추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이목을 끌었다.

특히, 연시장에서는 자율주행 트랙터, 방제용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진화된 농기계를 직접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어서 참관객들에게 좋은 호응을 얻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