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1이 네 개 들어간 11월 11일은 '농업인의 날'농식품부, 제24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 열어... 농업 발전 유공자 포상 수여식도
11월 11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농민단체 대표들이 떡케이크 절단식을 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1월 11일 '제24회 농업인의 날'을 맞아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농업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 위원장, 농업인, 소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행사에는 참석하지 못한 대신 영상 메시지를 통해 농업인에 대한 축하 인사를 전했다.

농식품부는 농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60명을 대표해 7명에게 은탑산업훈장 등 정부 포상 수여식도 있었다.

올해 농업인의 날 최고의 영예인 은탑산업훈장의 주인공은 ‘우리화훼 종묘’의 김재서 대표(57세)와 ‘한국신선채소협동조합’의 정만기 조합장(63세)이다.

김재서 대표는 우수 화훼 품종을 개발, 보급하고 꽃 소비 촉진에 기여했으며,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국화, 백합 등 13개 품종 1814만 불을 수출한 공적을 인정받았다.

정만기 조합장은 무․배추 산지 유통인을 조직화하고 가공업체와 연간 220억 원 수준의 공급 계약 채결을 통해 과잉 생산 시 산지 폐기를 솔선 이행하는 등 농산물 수급 안정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만경농장의 문정진 대표(동탑), 농업회사법인청주농산(주) 김공배 대표(철탑), 죽산콩영농조합법인 한은성 대표(철탑), 서귀포시 농업인 오창학 씨(석탑), 한국여성농업인중앙연합회 허기옥 前회장(석탑), 상주원예영농조합법인 이태섭 대표(석탑)가 산업훈장의 영예를 얻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연이은 태풍,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발생 등 어려움 속에서도 우리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생산한 농업인들에게 감사한다"면서 "농업의 공익적․사회적 기능이 확산되고, 농업이 미래 산업으로 거듭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업인의 날은 농업과 생명의 근간인 흙(土)이 십(十)과 일(一)로 이루어져 있는 점에 착안하여 11월 11일로 정해졌다. 농촌 계몽 운동가인 원홍기 선생이 1964년 처음 제안해, 1996년부터 정부 기념일로 제정됐다. 한 해 농사가 마무리되는 수확기로, 먹거리 생산에 힘쓴 농업인의 노고를 격려하는데 의의가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