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반려동물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사는 법은?검역본부, '제12회 동물 사랑 사진 공모전' 입상작 발표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을 주제로 '제12회 동물 사랑 사진 공모전'을 개최하고, 내·외부 전문가들이 심사하여 최종 입상작을 선정하였다. 사진은 대상을 수상한 김택수 씨의 ‘시선이 머문 곳’ [사진 제공=농림축산검역본부]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을 주제로 '제12회 동물 사랑 사진 공모전'을 개최하고, 내·외부 전문가들이 심사하여 최종 입상작을 선정하였다.

2008년부터 시작되어 12회를 맞이한 '동물 사랑 사진 공모전'은 최근 5년간 3932건의 사진 작품이 접수되는 등 동물을 사랑하는 국민들의 문화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총 401건의 사진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서면 심사와 현장 심사를 거쳐 최종 입상작 12점을 선정하였다.

입상작 12점은 대상 1점, 최우수상 1점, 우수상 3점, 장려상 7점이며, 농식품부 장관 및 검역본부장 상장과 총상금 490만 원이 수여될 예정이다.

대상은 김택수 씨가 출품한 ‘시선이 머문 곳’이 선정되었다. 아침 대숲을 산책 중 휴식하면서 바라본 아름다운 빛 내림을 반려견과 함께 바라보는 풍경이다. 전문가들은 화면 구성, 구도, 빛 처리 등 사진의 작품성이 탁월하다는 심사평을 남겼다.

최우수상은 김재현 씨가 출품한 ‘따라하기’가 선정되었다. 웃고 있는 아들과 고양이가 너무나도 닮아서 귀여운 모습을 사진에 담았다는 설명이다.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찍은 사진으로 친밀감을 주는 면이 높게 평가되었다.

우수상은 모두 3점으로, 최관식 씨가 출품한 ‘동행’은 울산 태화강 대숲에 해마다 찾아오는 떼까마귀 수만 마리의 군무를 반려견과 함께 구경하는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김태운 씨가 출품한 ‘동행’은 두 마리 반려견이 서로 의지하고 동행하는 모습을 표현한 것으로 시원한 수영장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고수경 씨가 출품한 ‘교감’은 석양이 아름다운 오후에 반려동물과 마음을 주고받는 공감을 표현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장려상은 7점으로, 중성화 수술을 받은 길고양이를 표현한 김영수 씨의 ‘유원지의 생활’, 오리 가족이 냇가로 봄나들이를 온 장면의 이영진 씨의 ‘오리 가족의 봄나들이’, 양 떼들이 웃고 있는 모습을 아름답게 담은 서영태 씨의 ‘웃음이 절로 나네’ 등이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입상한 작품은 각종 홍보물 제작 및 동물 보호․복지 업무 관련 행사 시 적극 활용할 예정이며, 달력 등으로 제작․배부하여 지속적인 홍보를 유도할 계획이다.

김기연 동물보호과장은 “사진은 시대를 반영하는 중요한 자료이기도 하다.”면서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 된 반려동물, 부득이하게 이용하는 실험 동물 등에 대한 사회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동물 보호·복지 인식이 선진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