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군대 급식 '왕중왕' 뽑는다농식품부·국방부·해수부 합동 '군 조리 경연 대회' 열어

군 급식 최고의 조리 팀을 뽑는 조리 경연 대회인 ‘2019 찾아라 군 급식왕!’이 11월 7일(목) 육군 종합군수학교 체육관에서 농림축산식품부-국방부-해양수산부 합동으로 개최된다.

이 행사는 지난 5월 체결된 ‘군 급식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의 후속 조치로서, 힘든 조리 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급식 메뉴를 발굴하기 위한 것이다.

대회는 육·해·공군 및 해병대에서 선발된 최정예 조리병으로 구성된 8개 참가 팀이 ‘군 급식왕’이라는 자리를 두고 열띤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각 참가 팀은 식재료 사용에 제한이 없는 ‘자유 메뉴’와 농산물 또는 수산물을 선택 조리하는 ‘지정 메뉴’를 각각 1개씩 만든다.

전문 심사 위원, 군 급양 관계관, 어머니 장병 급식 모니터링단 등 총 15명의 심사 위원이 참가 팀이 만든 메뉴의 맛과 창의력, 단체 급식 적합성 등을 직접 시식 평가하고, 심사 결과에 따라 농식품부·국방부·해수부 장관상 및 각 군 총장상 등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농식품부와 해수부는 농협중앙회 및 수협중앙회의 협조를 받아 우리 농어민이 생산한 우수한 품질의 국내산 농축수산물을 대회를 위한 식재료로 제공하여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후원한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앞으로도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조리병들의 조리 역량을 높이고 장병들이 올바른 식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며,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급식 메뉴가 군 장병들의 식탁에 자주 오르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열기 가득한 취사장에서 전우들의 건강을 위하여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든 조리병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이번 경연을 통해 발굴될 새로운 급식 메뉴가 국군 장병의 건강과 입맛을 모두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 경연으로 수산물을 활용한 맛 좋고 새로운 메뉴가 발굴되어, 군 급식이 더욱 풍성해질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이런 경연이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 출품된 각 메뉴는 대회가 끝난 후 신세대 장병들의 다양한 기호를 충족하기 위한 신규 급식 메뉴로 편성될 예정이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