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충북농기원, 아열대 작물 ‘카사바’ 노지 재배 성공다이어트 식품 및 다양한 식품 소재로 활용 기대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기후 변화와 더불어 다문화 가정 및 외국인 근로자 증가로 아열대 작물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충북에서 처음으로 ‘카사바’를 시험 재배한 결과 노지 재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카사바의 덩이뿌리와 지상부 모습. [사진 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기후 변화와 더불어 다문화 가정 및 외국인 근로자 증가로 아열대 작물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충북에서 처음으로 ‘카사바’를 시험 재배한 결과 노지 재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카사바는 FAO(유엔 식량 농업 기구)에서 선정한 세계 8대 농작물로서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등 25개국 8억 명이 식량으로 활용하고 있는 인류의 소중한 식량 자원이다. 

초장(식물의 키)이 2〜3m 정도 자라는 다년성 덩이뿌리 작물이며, 식량뿐 아니라 전분, 주정, 바이오 에탄올 원료 등으로 활용 가치가 높다.

카사바는 가뭄에 강하고 척박한 토양에도 잘 자라며, 번식은 삽목(줄기꽂이)으로 하는데 6〜8개월 이내에 고구마와 같은 덩이뿌리가 달린다. 카사바 구근은 국내 재배 시 1,000㎡ 기준 2톤(주당 5∼6kg) 정도 수확할 수 있으며, 5∼10℃에서 보관하면 3개월 정도 저장이 가능하다.

특히 카사바 뿌리에는 녹말(전분)이 20∼25% 함유되어 있고, 당 지수는 낮아 당뇨 환자에게 효과가 있으며 식이 섬유가 풍부해서 포만감이 지속되어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활용 가능성이 높다.

카사바는 덩이뿌리를 감자처럼 찌거나 튀김으로 먹을 수 있고, 전분은 타피오카(Tapioca)라고 하는데 버블티 음료에 들어가는 주재료로 활용된다. 단, 섭취 시 주의할 점은 덩이뿌리에는 시안산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어 반드시 100℃ 이상의 열을 가해서 먹어야 독성분이 제거된다.

도 농업기술원에서는 올해 5월 중순에 카사바를 노지에 재배하여 10월 말에 주당 5kg 이상의 뿌리를 수확하였다. 앞으로는 카사바를 활용한 식품 소재화 연구를 통하여 가공품 개발 연구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충북농업기술원 송용섭 원장은 “최근 우리나라는 다문화 사회 진입과 해외 여행 급증으로 아열대 작물에 대한 소비자 기호도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전 국토의 중심에 위치한 충북이 차별화된 아열대 작물 재배의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