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농식품부, 스마트 축산 단지 5개소 공모 추진2019년 3개소 이어 2020년에 5개소 신규 선정 계획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축산 악취·질병 문제 해소를 통한 지속 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위해 2019년 스마트 축산 단지 조성 지역을 3개소(강릉, 당진, 울진) 선정한 데 이어, 2020년 5개소를 신규로 공모한다.

공모는 전국 기초 자치 단체(시·군)를 대상으로 10월 31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3개월간 진행된다.

이번 공모에 신청하는 지자체에 대해서는 질병 방역, 가축 분뇨, 정보 통신 기술(ICT) 축산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 위원회에서 사업 계획과 현장 평가 등을 거쳐 내년 2월에 5개 지자체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전국적으로 축산 악취와 가축 질병 등으로 인한 지역 주민 민원이 증가하고 있고 구제역,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등 가축 전염병 발생 위험으로 체계적인 차단 방역 시스템 도입 필요성이 커지면서 스마트 축산 단지에 대한 지역의 수요는 점점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번에 선정되는 5개소에 대해서 2021년까지 부지 평탄화, 도로, 용수, 전기 등의 기반 시설 조성에 소요되는 공사비 53억 원(사업비의 70%)과 2022년까지 정보 통신 기술(ICT) 정보 관리·교육 센터 시설비 10억 원(사업비의 50%)을 국비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정보 통신 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 축사와 가축 분뇨・방역 시설 설치를 위한 사업비는 2022∼2023년 동안 축사 시설 현대화 사업과 가축 분뇨 처리 사업 등 기존 정책 사업을 활용하여 패키지로 지원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소규모 축산 밀집 지역을 단계적으로 스마트 축산 단지로 전환하고, 중규모 이상 농장은 ICT 시설을 집중 보급하여 가축 분뇨 및 질병 방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축산업 생산성과 경쟁력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면서, "스마트 축산 단지 조성을 추진 중인 지자체에 대해서는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기술을 지원하고, 필요한 사업비도 우선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