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국산 소스 산업의 '메카' 문 열었다국가 식품 클러스터, 소스 산업화 센터 개소식 열어... 소스 산업 육성 및 사업화 지원 계획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는 2019년 11월 1일(금) ‘국가 식품 클러스터 소스 산업화 센터’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 [사진 제공=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이사장 윤태진, 이하 지원센터)는 2019년 11월 1일(금) ‘국가 식품 클러스터 소스 산업화 센터’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원센터는 국내 식품 산업 변화에 따라 식품 산업의 반도체라 불리는 소스 산업의 육성‧지원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 전라북도, 익산시와 함께 소스 산업화 센터 구축을 추진하였다.

소스 산업화 센터는 발효 원료 기반 소스 산업을 육성‧지원하기 위해 시제품 및 위탁 생산 시설과 신제품 개발 지원을 위한 연구 시설을 갖추고 중소 소스 기업의 사업화를 지원한다.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의 기본 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2017년 기본 및 실시 설계, 2018년 건립 공사 착공, 2019년 8월까지 1년 동안 공사를 마치고, 11월 1일 소스 산업화 센터가 개소하여 본격적인 지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 기능은 소스 상품화 지원(시제품 생산 지원, 신제품 개발), 중소 소스 기업 애로 기술 해소 지원(R&BD 네트워킹 HUB), 소스 산업 정보 지원(레시피, 수출 및 산업 정보) 등이다.

이번에 문을 연 소스 산업화 센터는 다품종 소량 생산이 가능한 소스 생산 지원 시설과 소스 제품 연구 시설 등을 갖추고 국내 소스 기업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2019년 11월 1일 개소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지원 사업을 추진하여 소스 기업의 애로 사항을 해결하고 시제품 제작과 제품 연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소스 기업 기술 지원 사업을 추진하여 현장 애로 기술을 해결하고, 시제품 개발과 제품 연구를 통해 소스 기업의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소스 정보 DB 구축과 산학연 교류 협력 사업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국내외 최신 기술을 함께 교류할 예정이다.

이번에 개소하는 소스 산업화 센터는 국가 식품 클러스터의 6대 기업 지원 시설과 연계하여 소스 산업의 총괄 지원 시스템을 마련하고, 소스 산업 육성을 통해 전통 발효 식품의 신수요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원센터는 개소식에 앞서, 한국장류협동조합과의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양 기관의 역량과 자원을 활용하여 소스․장류 산업 발전 기반을 마련하고 기업 지원 사업 발굴 및 사업화 상호 협력, 국가 식품 클러스터 시설․장비 운영 활성화에 서로 협력할 예정이다.

지원센터 윤태진 이사장은 “국가 식품 클러스터 지원 센터는 기존 6대 기업 지원 시설에 소스 산업화 센터가 구축되어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식품 산업 진흥의 전진 기지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