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협 조합장,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책 촉구농협 농정통상위원회, 농해수위 황주홍 위원장 찾아 건의문 전달
10월 29일 농협 농정통상위원회 조합장들은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책을 촉구하는 대정부·국회 건의문을 채택하고,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 제공=농협]

농협 농정통상위원회 조합장들은 29일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책을 촉구하는 대정부·국회 건의문을 채택하고 국회를 찾아 농해수위 황주홍 위원장에게 이를 전달했다. 

이들은 이 건의문에서 지난 10월 25일 정부가 WTO 개도국 지위를 포기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전국의 250만 농업인들은 깊은 좌절감과 함께 우리 농업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 버릴 수 없으며, WTO 차기 농업 협상에서 개도국에게 주어지는 여러 가지 우대 조치를 받을 수 없게 되어, 차기 협상이 진전되면 주요 농축산물은 물론 농업 전반에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WTO가 출범한 1995년 이후 2018년까지 농축산물 수입액이 69억 달러에서 274억 달러로 무려 4배로 증가하였고, 농업 강국들과 맺은 FTA 이행으로 수입이 계속 늘어날 것이라며, 설상가상으로 이번 결정이 내려져 농업인들은 추가적인 피해 발생에 대해 크게 불안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농협 농정통상위원회 조합장 일동은 ▲농업 예산을 국가 전체 예산의 최소 4% 이상 수준으로 확대, ▲농업 보조 정책을 직불제 중심의 선진국형으로 전환 ▲직불제 예산을 단기적으로 3조 원 이상, 점진적으로 OECD 평균 수준인 5조 원 수준으로 확충, ▲농업의 공익적 기능 확산을 통해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국가의 책무를 천명하고 실행할 것 등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책을 정부와 국회에 촉구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