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명상 숲 우수 사례 학교' 선정울산 무거고등학교 등 총 6개교... 숲이 있는 학교 운영 활성화 기대
산림청은 전국에 조성된 명상 숲(학교 숲) 중 6개 학교를 2019년 우수 사례로 선정했다. 사진은 신규 조성 최우수로 선정된 울산광역시의 무거고등학교. [사진 제공=산림청]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전국에 조성된 명상 숲(학교 숲) 중 6개 학교를 2019년 우수 사례로 선정했다.

명상 숲은 청소년들의 정서 함양과 자연 친화적 학습 공간, 쾌적한 생활 환경을 제공하고 도시 내 부족한 녹지 공간 확충을 위해 학교와 그 주변 지역에 조성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조사에 따르면 명상 숲이 조성된 학교는 조성되지 않은 학교보다 학생들의 적대감(18%), 행동 공격성(20%), 분노감(19%)이 각각 감소했다. 또한 명상 숲 조성 후 학생들의 불안감이 11.9% 감소하였고, 숲에 대한 태도와 인식이 4% 긍정적으로 향상되었다.

산림청은 전국 명상 숲의 품질 향상과 운영 활성화를 위해 2011년부터 신규 조성, 활용·사후 관리 분야로 나누어 매년 우수 사례를 선정하고 있다.

이번 공모에는 12개 시·도에서 20개 학교가 참여했으며 서류 평가와 현장 심사를 거쳐 신규 조성 분야에서 4개 학교, 기존에 명상 숲이 조성된 학교 가운데 활용·사후 관리 분야에서 2개 학교가 선정됐다.

신규 조성 분야에서는 건물과 건물 사이의 공간을 숲으로 만들어 학생들의 야외 학습 및 휴식 공간으로 제공한 무거고등학교(울산광역시 남구)가 최우수로 선정됐다.

아울러 ▲우수상 도개고등학교(경북 구미시) ▲장려상 상수초등학교(경기 양주시), 골약초등학교(전남 광양군)가 선정됐다.

활용·사후 관리 분야에서 우수로 선정된 검산초등학교(경기 파주시)는 명상 숲 코디네이터와 함께하는 숲속 놀이터, 생태 관찰, 학부모와 함께하는 별빛 캠프 등 다양한 방법으로 명상 숲을 활용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외 장려상에는 동성여자중학교(광주 남구)가 선정됐다.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학교 내 명상 숲은 청소년들이 숲과 더불어 건강하게 자라도록 도움을 주고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 먼지 저감에도 효과적”이라며 “명상 숲 조성과 지속적 관리, 활용을 위해 많은 지자체와 학교에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