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다양한 식재료로 취향 저격하는 ‘찐빵’마켓컬리, ‘쌀쌀한 날씨에 생각나는 간식 기획전’ 진행

마켓컬리는 최근 트렌드를 반영하여 10월 간식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쌀쌀한 날씨에 전통적인 간식으로 사랑받는 찐빵과 붕어빵 등의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찬바람이 불어오는 계절에 주로 많은 판매고를 올리는 찐빵의 2019년 10월 4주간의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지난해 10월 매출 대비 약 1173%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찐빵이 더 이상 특정 계절에 한시적으로 사랑받는 간식을 넘어, 사시사철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국민 간식으로 거듭나고 있는 추세를 반영한다.

찐빵은 어른들에게는 쌀쌀한 날씨에는 생각나는 추억의 아이템이면서, 동시에 아이들에게는 달콤한 맛으로 사랑받는 간식거리이기도 하다.

최근 찐빵 트렌드는 단연 요리 찐빵이다. 전통적인 팥소를 품은 찐빵은 물론 다양한 재료를 넣어 이색적인 맛을 구현한 찐빵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달콤한 단팥소를 담은 ‘네니아 찐빵 3종’과 양념갈비, 제육, 짜장면의 맛을 재현한 ‘올반 찐빵 3종’의 10월 매출 비중은 1:4 수준으로 집계되어,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는 요리 찐빵을 찾는 수요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요리 찐빵의 경우 특별한 요리를 담은 다양한 소를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어 어른, 아이 모두를 위한 간식으로 사랑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맥주 안주로도 활용되는 등 전 연령층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친숙한 길거리 겨울 간식인 붕어빵도 인기다. 마켓컬리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밀클레버] 미니 붕어빵 2종’ 제품은 2019년 10월 4일에 첫 선을 보인 이래 현재까지 약 1만 5천 개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할 정도로 히트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작은 사이즈에 달콤한 단팥맛, 트렌디한 슈크림 맛으로 구성되어 아이들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마켓컬리 서귀생 MD는 "남녀노소 사랑받는 간식인 찐빵을 다양한 구색을 갖춰 취향별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점이 마켓컬리 고객들께 큰 호응을 얻고 있다"라며, "특히, 마켓컬리에서 소개되는 찐빵은 위생적인 제조 공정을 통해 생산되고 있다는 점과 더불어 에어프라이어, 오븐형 토스터기 등 다양한 조리도구의 등장으로 가정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것"을 현재의 인기 비결로 꼽았다.

한편, 마켓컬리는 주말 새 뚝 떨어진 기온에 딱 어울리는 간식류를 한데 모아 최대 40% 할인 판매하는 ‘쌀쌀한 날씨에 생각나는 간식 기획전’을 진행 중이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인기 만두 브랜드 ‘혜화당’의 왕만두와 교자 제품을 40% 할인가로, ‘올반’의 찐빵 및 모짜체다 찰 핫도그 제품은 3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이번 기획전은 다음 달 12일까지 계속된다.

마켓컬리는 최근 트렌드를 반영하여 10월 간식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쌀쌀한 날씨에 전통적인 간식으로 사랑받는 찐빵과 붕어빵 등의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고 밝혔다. [사진=마켓컬리]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