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원산지 단속 정보 '통합 관리 체계' 구축한다효율적 원산지 관리 위해 조사·단속 정보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 단속 효율 극대화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해수부, 관세청, 지자체 등의 원산지 조사·단속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에 들어간다.

현재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 조사·단속은 농식품부, 해수부, 관세청, 지자체 등 여러 기관에서 함께 담당하고 있으나, 조사 정보를 단속 기관별로 관리하고, 위반 업체 정보만 연계하고 있어 상습 위반 업체의 가중 처벌이 일부 누락됐다. 

지자체는 농산물과 수산물의 단속 결과를 농식품부 및 해수부 시스템에 각각 입력하도록 하여 단속 정보 입력이 불편하였으며, 동일 업소를 중복 단속하는 등 단속 인력의 비효율적 운영으로 원산지 부정 유통을 방지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원산지 단속 정보를 통합하여 관리할 수 있는 '원산지 단속 정보 통합 관리 시스템'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구축하였다.

통합 시스템 구축으로 지자체의 조사·단속 정보 관리가 용이해지고, 부정 유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게 됨에 따라 지자체의 원산지 단속 참여가 활성화될 것이며, 조사 정보 공유로 인한 중복 단속 방지, 상습 위반자에 대한 가중 처벌 누락 방지 등 원산지 관리 업무의 효율적인 추진이 가능해졌다.

이번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을 통해 조사 기관 간 협력이 원활해지고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짐에 따라 원산지 부정 유통을 사전에 방지하는 효과가 증대될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에 구축된 원산지 단속 정보 통합 관리 시스템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11월 중 지자체 담당자에 대한 교육을 권역별로 실시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과 정보 공유로 지자체의 원산지 단속 참여가 원활하게 되었으며, 효율적인 원산지 관리가 가능해져 부정 유통을 사전에 방지함으로써 소비자가 좀 더 안심하고 농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해수부, 관세청, 지자체 등의 원산지 조사·단속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운영에 들어간다. 그림은 통합 관리 시스템 체계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