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CJ Feed&Care, ASF 방역 활동 벌여콘트롤 타워 운영 통한 방역 활동 강화로 한돈 농가 지킴이 나서

CJ Feed&Care(대표 신영수)는 지난 9월 경기 파주 1차 ASF 의심 신고 시점부터, 공장 및 각 지역의 하치장에 대한 방역 수준을 최고 수준(심각 단계-자체 위기 시스템 운영)으로 높여, 공장-하치장 내부 및 외부 방역과 전 출입 차량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매일 방역 활동 사항을 매일 점검하여 빈틈없는 방역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가로, 농장에 사료 배송을 하는 모든 벌크 차량(회사 및 자가차 포함) 및 영업 사원에게 개인 소독 분무기와 소독약을 제공하여, 공장-하치장 출입 시에 진행하는 강화된 소독과 더불어 개인 신체, 차량 운전석 발판, 핸들 등을 수시로 소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CJ Feed&Care(대표 신영수)는 수의 전문 인력인 축산 기술 센터의 이오형 수의학 박사를 ASF 질병 '콘트롤 타워'장으로 임명하고, 해당 조직뿐만 아니라, CJ Feed&Care 전 직원을 동원하여, 최신의 소식을 가장 빠르게 취합 공유하고, 농가에게 최우선적으로 지원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내 ASF의 조기 종식을 위해, 그동안의 해외에서 ASF를 성공적으로 차단한 많은 노하우를 한국 현실에 맞게 체계화된 방역 활동을 통하여 고객 농가들에게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J Feed&Care는 지난 9월 경기 파주 1차 ASF 의심 신고 시점부터, 공장 및 각 지역의 하치장에 대한 방역 수준을 최고 수준으로 높여, 공장-하치장 내부 및 외부 방역과 전 출입 차량에 대한 방역을 강화했다. [사진 제공=CJ Feed&Care]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