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발효·비건·유기농’으로 유럽 시장 뚫는다aT, 독일 쾰른 국제 식품 박람회 참가 … 김치, 과일칩, 오미자 인기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10월 5일부터 9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린 ‘2019 쾰른 국제 식품 박람회(ANUGA)’에 참가해 한국 농식품을 홍보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는 10월 5일부터 9일까지 독일 쾰른에서 열린 ‘2019 쾰른 국제 식품 박람회(ANUGA)’에 참가해 한국 농식품을 홍보했다.

aT는 최근 EU 시장의 농식품 트렌드인 ‘유기농·비건·무첨가 제품’과 ‘전통 발효 식품’을 테마로 한 통합 한국관을 구성하여 총 68개 수출업체와 함께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한국의 대표 발효 식품으로 높은 인지도를 쌓은 ‘김치’를 중심으로 건조 원물 간식의 대표 격인 ‘동결 과일칩’, 독특한 맛의 ‘오미자 음료’, 건강 간식 ‘김스낵’, 에스닉 푸드 열풍에 힘입은 ‘비빔밥’ 등이 바이어들의 호평을 얻으며 총 805만 달러의 현장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관을 찾은 네덜란드의 한 수입사는 “유럽 내에서 중식, 일식, 베트남 식품 등 기존 식품과는 다른 이국적인 느낌의 에스닉 푸드 인기가 높아지면서 한국 식품에 대한 수요도 늘어나고 있다.”면서 “한국 식품을 현지 시장에 적극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 농식품의 대EU 수출은 주요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 호조세에 있다. 특히, 새송이버섯(1천만 달러, 26.1%), 김치(7백만 달러, 17.8%), 라면(3천2백만 달러, 전년 대비 29% 증가)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유럽 시장 내 한국 농식품의 수출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 이사는 “건강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이 많은 유럽 소비자들에게 이국적인 한국 식품을 적극 홍보한다면 수출 기회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발효 식품을 필두로 유럽 시장 트렌드에 부합하는 품목을 계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