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촌진흥청장, 강원 영월 영농 현장 방문국내 육성 수수 품종 ‘소담찰’ 기계 수확 시연 참관
농촌진흥청은 10월 10일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에서 국내 육성 수수 품종 ‘소담찰’의 기계 수확 시연회를 마련했다. [사진 제공=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10월 10일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에서 국내 육성 수수 품종 ‘소담찰’의 기계 수확 시연회를 마련했다.

‘소담찰’은 농촌진흥청이 2013년 육성한 수수 품종으로 농가에서 주로 재배하는 수수(200cm)보다 키가 작고(120cm 내외) 쓰러짐에 강해 기계 수확이 편리하다. 기계 수확은 일손을 줄여 농가의 생산비 절감에 도움을 준다.

이 자리에서 선보인 수확 기계(콤바인)는 벼를 거둘 때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자탈형 수확 기계에서 탈곡망과 선별부 부분을 개량한 것이다.

농촌진흥청은 기존 벼 수확 기계로도 잡곡을 수확할 수 있도록 연구(자탈형 콤바인 이용 잡곡 수확 기계화 기술)를 추진해 2014년 잡곡 수확에 적합한 탈곡망과 적정 간격을 개발했다.

이날 농촌진흥청장은 ‘소담찰’ 기계 수확 현장을 찾아 수수의 자람 상태(생육 상태)와 품질, 수확량 등을 점검한 뒤 생산한 농업인과 국내 육성 식량 작물 보급 확대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들었다.

김 청장은 “소비자의 잡곡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국내 육성 품종 연구 개발과 보급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재배 활성화를 위한 농업기계 개발과 보급 확대를 위한 시범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