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2019년도 가축 인공 수정사 면허 시험 시행 연기아프리카 돼지 열병 ‘심각 단계’ 12월까지 지속되면 시험 취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2019년도 가축 인공 수정사 면허 시험 시행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국내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발생으로 발령된 가축 질병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지속되고 있다.

2019년 10월 8일부터 원서 접수, 11월 16일 필기시험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전국 축산 관련자들의 다수 응시가 예상됨에 따라 아프리카 돼지 열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부득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추후 ASF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11월 말 이전에 해제될 경우 농촌진흥청 및 국립축산과학원 누리집을 통해 시행 계획 및 일정을 공고할 예정이다.

현재 발령 중인 ASF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12월 이후까지 지속될 경우 2019년도에는 가축 인공 수정사 면허 시험 시행이 취소되며, 2020년 가축 인공 수정사 면허 시험 시행 계획은 별도로 공고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오형규 기술지원과장은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 위기 경보 ‘심각 단계’가 조기 해제되는 것을 전제로 시험 시행에 대한 사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시험을 응시하고자 하는 자는 누리집의 공고 사항을 지속적으로 확인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