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한국 배, 러시아 주당들 속 풀어줄까?aT, 모스크바 식품 박람회 참가... 한국 신선 농산물 집중 홍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한국 농식품의 러시아 및 CIS지역 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 9월 24일부터 27일까지 개최된 ‘2019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 식품 박람회(World Food Moscow)’에 참가했다.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는 한국 농식품의 러시아 및 CIS지역 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 9월 24일부터 27일까지 개최된 ‘2019 러시아 모스크바 국제 식품 박람회(World Food Moscow)’에 참가했다.

aT는 24개 수출업체가 참가하는 통합 한국관을 구성하여 신선 농산물, 음료, 인삼, 스낵류, 건강 식품 등 수출 유망 품목 및 지역 특산물을 선보였다. 특히, 러시아 내 수입 의존도가 높은 신선 농산물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세일즈 활동을 펼치며 총 359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성과를 올렸다.

한국관 참가 품목 중에서는 ‘배’가 단연 큰 인기를 끌었다. 러시아의 식품 전문 바이어 글로리아 씨는 “한국산 배의 가장 큰 매력은 아삭한 맛과 높은 당도”라며, “보드카와 같이 독한 술을 즐겨 마시는 러시아에서 기관지와 숙취에 좋은 한국산 건강 배는 프리미엄 마켓에서 인기가 많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 농수산 식품의 대러시아 수출은 215백만 달러로 전년 대비 24.7% 증가했다. 특히, 신선 농산물 중 과실류 수출이 전년 대비 30%가 증가하여 동남아 지역에 이어 한국산 신선 농산물의 수출 유망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로 28회를 맞는 러시아 모스크바 식품 박람회(World Food Moscow)는 러시아에서 인지도가 높고 가장 오래된 식품 무역 전시회로, 매년 자사 식품을 홍보하고 신제품 출시를 위한 플랫폼으로 활용하려는 글로벌 식품업체들의 뜨거운 비즈니스 각축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 이사는 “한동안 주춤했던 러시아로의 한국 농식품 수출이 2017년 이후 점차 회복되고 있다,”며 “내년 한ㆍ러수교 30주년을 앞두고 러시아를 중심으로 한 신북방 지역에 aT의 수출 역량을 집중해 예전의 명성을 되찾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