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여행
성큼 다가온 '단풍'.. 홍릉 숲서 즐겨볼까?국립산림과학원, 2019년 홍릉 숲 단풍 달력 발표... 수종별 단풍 게시일 표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시기별로 단풍을 골라 감상할 수 있도록 각 수종의 단풍 개시일을 표시한 '2019년 홍릉 숲 단풍 달력'을 발표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007년부터 서울 홍릉 숲 내 단풍나무, 화살나무, 신갈나무 등 단풍이 드는 40여 개 수종을 관측한 결과를 토대로 수관 전체에서 단풍 비율이 10%가 넘는 시기인 ‘단풍 개시일’을 수종별로 예측하여 발표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식물 계절 모니터링 팀은 올해 홍릉 숲의 첫 단풍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며, 홍릉 숲의 수종별 단풍 개시일은 예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측하였다.

홍릉 숲 단풍은 평균적으로 9월 말 은단풍, 세열단풍 등을 시작으로 10월 초중순에는 신나무, 꽃단풍, 좁은단풍 등이 물들고, 10월 말이 되면 형형색색의 다양한 단풍이 절정을 이루어 왔다.

올해도 예년과 비슷한 시기에 은단풍나무(9월 27일)와 세열단풍나무 (9월 30일)의 단풍이 개시되었으며, 다른 수종들도 단풍 개시일에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측되었다.

그러나 올해는 여름철 강수량이 평년보다 약 37% 감소하여 일부 수종에서 단풍 초기 잎들이 갑작스럽게 떨어지는 현상이 관찰되었다. 또한 10월 초중순은 일시적으로 기온의 변화가 클 것이라는 예보에 따라 기온이나 강수량 등 단풍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 요인에 지속적 모니터링하고 있다.

나무는 가을로 접어들며 자연스럽게 낮아지는 기온, 점차 커지는 일교차 등을 스스로 감지하여 식물 호르몬인 앱시스산(Absisic Acid)를 생성하여 월동 준비를 시작하는데, 그 과정에서 단풍이 들게 된다.

따라서 단풍이 아름다우려면 갑작스러운 기상 변화 없이 기온이 서서히 낮아져야 하는 동시에 낮과 밤의 온도 차가 크면서 일사량이 충분해야 한다. 적절한 습도 또한 필요하다.

특히 안토시아닌 색소가 들어있는 붉은색 단풍잎의 경우, 온도가 서서히 낮아지면서 햇빛을 충분히 받을 경우 색채가 아름답지만, 날씨가 너무 건조하면 색이 나타나기 전에 먼저 잎이 말라버려 단풍을 볼 수 없게 된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 임종환 과장은 “단풍이 절정에 이르는 10월 말까지 늦가을 가뭄이나 갑작스러운 이상 저온 현상 없이 맑고 일교차가 큰 날이 지속된다면, 홍릉 숲에 있는 다양한 나무들의 아름다운 단풍을 시기별로 충분히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시기별로 단풍을 골라 감상할 수 있도록 각 수종의 단풍 개시일을 표시한 '2019년 홍릉 숲 단풍 달력'을 발표했다. [제공=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