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여행
가을 재즈와 함께하는 '산림 문화' 체험국립자연휴양림, 제16회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에서 홍보 체험관 운영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열리는 ‘제16회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에 참가해 홍보 체험관을 운영한다. 사진은 2018년 재즈 페스티벌 당시 홍보 체험관 운영 모습. [사진 제공=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가을의 대표 축제,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에 가면 감미로운 음악 속에서 국립자연휴양림 체험 프로그램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열리는 ‘제16회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에 참가해 홍보 체험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립자연휴양림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7년째 페스티벌에 참가해 관람객에게 다양한 산림 문화 체험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올해 홍보 체험 부스에서는 ‘가을 숲과 재즈’라는 테마로 숲에서 얻을 수 있는 부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남녀노소 누구나 소마 큐브, 산 퍼즐 등 생활 목공 만들기 프로그램과 스트레스 측정 프로그램에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스트레스 측정 프로그램은 신체 측정 데이터 분석과 이에 따른 생활 습관 교정 상담 등으로 진행되며 전문가인 산림 치유 지도사가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특별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어 숲에 대한 정보도 얻고 알찬 기념품도 받을 수 있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국립자연휴양림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산림 문화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관람객들에게 소중한 추억이 될 수 있도록 알찬 프로그램을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