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올해 노지 감귤 생산량 52만8천 톤 내외제주 농기원, 도내 458개소 조사... 감귤관측조사위원회 심의회 열어
제주특별자치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와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은 9월 6일 올해 산 노지 감귤 착과 상황 관측 조사 결과를 최종 발표했다. [사진 제공=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

올해 노지 감귤 생산 예상량은 52만8천 톤으로 예측됐다.

제주특별자치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위원장 한상헌)와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정대천)은 9월 6일 올해 산 노지 감귤 착과 상황 관측 조사 결과를 최종 발표했다고 밝혔다.

올해 노지 감귤 1나무 당 평균 열매 수는 938개로 최근 5개년 평년 837개에 비해 101개(12.1%), 전년 대비 122개(15%) 많았고 서귀포 동지역과 남원읍 지역이 열매가 많이 달린 것으로 조사되었다.

열매 크기는 42.4㎜로 전․평년보다 각각 2.2㎜, 2.5㎜ 크고 제주시 지역은 3.2㎜, 3.7㎜ 서귀포 지역은 0.7㎜, 1.1㎜ 큰 것으로 조사됐다.

당도는 6.8°Bx로 전․평년보다 각각 1.4°Bx, 0.5°Bx 낮았으나 산함량은 3.28%로 전․평년보다 각각 0.11%, 0.25% 높았다.

이번 관측 조사는 지난 8월 14일부터 23일까지 도내 458개소 916그루를 대상으로 열매 수, 크기, 재식 거리 등을 조사하였고 9월 5일 감귤관측조사위원회에서 조사 결과를 심의하였다.

생산 예상량은 11월 20일 적용 시점으로 노지 감귤 재배 면적 1만4898㏊ 기준으로 분석하였으며 향후 기상 여건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위원회는 오는 11월에 품질, 수량 등 3차 관측 조사를 실시해 최종 생산 예상량을 발표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원에서는 해거리로 인한 지역별, 과원별, 나무별 열매 달림 차이가 커 작은 열매가 달린 나무와 바람에 의한 피해 및 병해충 발생으로 인한 비상품 감귤 따내기 등 고품질 감귤 생산을 위한 농가 현장 기술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열매가 많이 달린 나무는 9월 중순까지 나무 하단부와 속가지 작은 열매를, 적게 달린 나무는 9월 하순부터 불량 감귤을 따내고 비규격품은 수확 전까지 나무에 달린 채 열매를 따내(수상선과) 줄 것을 당부하였다.

토양 피복 재배 포장은 물 관리를 위해 월 2회 정기적인 품질 조사(당도, 산 함량) 후 관수량을 조절해야 고품질 감귤이 생산된다고 강조하였다.

감귤 수확은 과피 착색이 극조생 감귤은 70% 이상, 조생 감귤은 착색이 85% 이상일 때 수확하여 예조 후 출하해 줄 것을 강조했다.

농업기술원은 ‘노지 감귤 제값 받기를 위해 극소․대과, 상처과 등 비상품 감귤 열매 따내기 작업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역별, 과원별, 나무별로 세심한 관리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