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태국에서도 통하는 '한국의 매운 맛'aT, 2019 방콕 K-Food Fair 열어... 수출 상담회-소비자 체험행사 동시 진행
2019 방콕 K-Food Fair 수출 상담회 현장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에 고추장이 있다면 남 프릭(Nam prik)이라는 고추를 갈아 만든 소스가 있을 정도로 매운맛을 즐기는 태국에서도 한국의 매운맛이 통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는 9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아세안 대표 미식 국가 태국에서 ‘2019 방콕 K-Food Fair’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B2B 수출 상담회’와 KCON 2019 THAILAND와 연계한 ‘B2C 소비자 체험 행사’로 구성되었다. 9월 26일부터 2일간 열린 수출 상담회에는 국내 농식품 수출업체 35개사와 태국 및 인도, 미얀마 등 인근 국가 바이어 약 85개사가 참여하여 총 4800만 불의 수출 상담과 820만 불의 현장 계약·MOU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한국 즉석 떡볶이 프랜차이즈가 진출하여 태국에서 이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떡볶이는 태국을 넘어 인도, 미얀마 바이어와 현장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신남방 지역으로 수출 확대 기반을 넓혔다.

이번 상담회에 참여한 한 바이어는 “방콕에서 퓨전 한식당을 운영 중인데, 최근 한국 본연의 맛을 찾는 고객층이 늘고 있다.”며 “이번 상담회에서 만난 고추장 취급업체와 테스트 메뉴 개발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출 상담회에서 한국 본연의 매운맛이 주목을 받았다면 소비자 행사에서는 떡볶이, 라면 등의 매운맛뿐만 아니라 샤인머스캣, 감, 오미자 등 한국 신선 과일을 활용한 디저트와 음료 등 새콤달콤한 맛으로 홍보관을 방문한 10~20대의 오감을 자극했다.

또한, KCON 컨벤션장 내 메인 스테이지에서 진행한 'K-Food 퀴즈 챔프'와 태국 인기 유튜버인 피칫잇랙(Peach Eat Laek) 씨가 선보인 'K-Food 간편식 코스 요리 먹방쇼'에는 콘서트장을 방불케 할 만큼 많은 인파가 모여 최근 SNS를 통해 높아진 K-Food 인기를 실감나게 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 이사는 “떡볶이 등 매운 음식의 인기는 고추장뿐만 아니라 떡, 김말이 등 연관된 농식품이 자연스럽게 수출 증가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aT는 앞으로도 이러한 수출 트렌드를 활용해 다양한 해외 마케팅을 전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