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직무급 전면 도입청년층에 상대적으로 유리... 고용 친화적 직무급 체계로 전면 개편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현재의 사람 중심의 보수 체계를 직무 가치 중심으로 전면 전환하는 것으로 노사 합의를 통해 확정(근로자 찬성률 90.94%)하였다.

직무급제는 각 직무의 중요도, 난이도 등에 따라 보수를 차등해서 지급하는 제도이며, 동일 직급의 동일 경력자라 하더라도 현재 맡은 직무가 얼마나 어렵고 책임이 큰지에 따라 보수가 달라지게 되어, 호봉(연공)이 낮은 청년층 근로자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한 제도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이 이번에 확정한 직무 중심 보수 체계는 각 직무에 대한 직무 평가를 바탕으로 직무 등급을 4∼7단계로 구분하여 차등화된 직무급을 지급하도록 설계되었다.

이렇게 되면 동일 직급, 동일 경력 근로자라 하더라도 하는 일에 따라 최대 300만 원의 연봉 차이가 발생하여, 실질적인 동일 노동 동일 임금의 가치에 더 가까운 보수 체계가 된다.

여기에 과도한 연공성에 의한 임금 상승을 완화하기 위해 직급별 급여 상한값을 설정하고 ‘하후상박형’ 인상률을 도입하는 등 정부 정책을 적극 반영하고 있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직무급제 도입에 대한 노사 간 공감대 형성을 위해 노사협의회 근로자 대표와의 협의, 전 직원 순회 설명회 및 직원 의견 반영 등의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직원 90% 이상의 동의를 받아 본격적인 시행에 들어가게 되었다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설명했다.

이창재 원장은 “이번 직무급제 도입을 통해 연공서열 중심의 조직 문화에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공공성을 확립하는 선도 기관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