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충북 포도 ‘충랑’ 홍콩행 비행기 탔다청산․청성수출포도작목회, 신품종 '충랑'으로 첫 수출길 열어
충청북도농업기술원은 청산․청성수출포도작목회에서 생산된 신품종 포도 ‘충랑’이 홍콩으로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사진 제공=충청북도농업기술원]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청산․청성수출포도작목회에서 생산된 신품종 포도 ‘충랑’이 홍콩으로 첫 수출길에 올랐다고 밝혔다. 

지난 9월 26일 공선 작업을 마친 ‘충랑’ 포도는 2kg, 264박스이며 9월 28일 비행기 편에 홍콩으로 향한다.

이번에 수출하는 ‘충랑’은 포도연구소에서 2016년도에 개발하여 보급한 신품종이다. 포도연구소와 옥천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2017년부터 2년간 옥천군 청산면과 청성면 지역을 중심으로 집단화하고 20농가에 신품종 보급 사업을 추진하여 ‘충랑’ 품종을 보급하였다. 

청산․청성수출포도작목회는 ‘충랑’ 포도를 수출하는 성과를 올려 맛과 품질이 좋은 옥천 포도를 알리는 계기가 됐다.

한편, 포도작목회 홍순중 회장은 “올해는 처음 수출하는 적은 물량이나 내년부터는 더 많은 물량이 수출될 것"이라며, "맛과 품질이 좋은 옥천 포도가 홍콩의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포도연구소 김인재 소장은 “우리원 육성 품종인 ‘충랑’이 이번 해외 수출에 만족하지 않고, 소비자가 원하는 고품질 포도가 생산될 수 있도록 선과장 병해충 방제와 생육 시기별 찾아가는 농가 현장 교육, 검역 관련 교육 등 현장 컨설팅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송광섭 기자  sk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