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업인 가공 창업 사업장 역량 높인다전북 농기원, 선진 사업장 벤치마킹... 전북 농식품 가공 사업 발전 기대
전북농업기술원에서는 9월 25부터 26일까지 1박 2일간 선진 사업장 견학·실습 및 벤치마킹‧정보 교류를 위한 전북 농업인 가공 창업 사업장 역량 강화 현장 교육을 충북·경북 일원에서 실시하였다. [사진 제공=전라북도농업기술원]

전북농업기술원(원장 김학주)에서는 9월 25부터 26일까지 1박 2일간 선진 사업장 견학·실습 및 벤치마킹‧정보 교류를 위한 전북 농업인 가공 창업 사업장 역량 강화 현장 교육을 충북·경북 일원에서 실시하였다.

교육 첫날인 9월 25일에는 블루베리 생산·체험·가공을 통해 잼, 청 등을 생산하는 ‘햇살블루농장’ 김금자 대표의 농촌 융·복합 사례 발표 및 제과제빵 체험한 후, ‘천등산 된장’을 방문하여 재료의 입고·보관에서부터 제조·가공할 기반 시설, 동선 등 농업인 가공업체에 적합한 소규모 HACCP 시설을 견학하여 회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하였다.

이튿날에는 경북 ‘소백산 꽃차이야기’, ‘선비촌한과’를 방문하여 단순 농산물 생산과 판매에서 벗어나 새로운 문화로 부가 가치 향상을 위한 브랜드 개발, 사업 계획 등 정보 및 노하우를 공유하였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농업인은 “우수 사업장의 경영 전략과 성공 사례를 통해 직간접적인 경험을 할 수 있었고, 본인 사업장에 접목하여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교육이었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전북 농식품 창업 사업장의 위생 및 제품의 품질 향상을 위하여 선진 사업장 벤치마킹 교육, 적극적인 현장 컨설팅과 함께 박람회 국내외 바이어 수출 상담회를 통해 도내 우수 가공 제품 홍보 및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양규창 기자  21sinhan@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규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