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바이오차' 활용 기후 변화 대응 나선다농촌진흥청, 바이오차 국제 심포지엄 열어... 국내외 전문가 모여 정보 공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기후 변화에 대응해 바이오차 응용 기술을 확립하고자 9월 26일 국립농업과학원에서 ‘바이오차 국제 심포지엄’을 열었다.

바이오차(Biochar)는 산소 공급이 제한된 조건에서 바이오매스(화학적 에너지로 사용 가능한 식물과 동물, 미생물 등 모든 유기성 생물체)를 열분해시켜 생산하는 고체 물질로, 대기 중 탄소를 토양에 격리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어 최근 기후 변화 대응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농업에서 바이오차의 활용’이라는 주제로 한국, 미국, 중국, 인도 등 전문가들이 참석해 주제를 발표하고, 국내외 연구 동향을 파악해 농업·농촌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실용화 기술을 논의했다.

첫 번째 일정은 ‘농업에서 바이오차 활용’을 주제로 ▲바이오차가 농업 환경에 미치는 영향 ▲SMART 바이오차 기술 △논 적용 바이오차 팰릿의 탄소 격리 효과 등이 발표됐다.

두 번째 일정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바이오차 활용’을 주제로 ▲논 적용 바이오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 ▲중국의 바이오차가 벼 재배 시 온실가스 발생에 미치는 영향 등이 발표됐다.

세 번째 일정은 ‘축산 분야에서 바이오차 활용’을 주제로 ▲바이오차 혼용 가축 분뇨 퇴비화 과정에서 온실가스 감축 효과 ▲돈분 퇴비 혼용 바이오차 팰릿의 악취 평가 ▲바이오차의 양돈 돈사의 악취 제거 기술 등이 발표됏다.

끝으로 주제 발표에 대한 질의응답과 종합 토론 후 국립농업과학원 내의 ‘논에서 바이오차 팰릿 활용 효과’ 실험 포장을 둘러본 후 김제와 고창에 위치한 바이오차 생산 공장을 견학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장은숙 기후변화생태과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지속 가능한 영농 활동을 위한 바이오차 활용 온실가스 저감 기술과 탄소 격리 관련 정보를 교류하고 국제 협력 체계를 갖춰 실질적으로 농업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기후 변화 대응 기술을 개발하는데 연구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