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호주에서 부는 채식 열풍... ‘김치’가 넘버 원aT, 호주 식품 박람회 참가...김치 수출 5위국인 호주 시장 주목
호주 식품 박람회 한국관 비건 김치 상담 장면. [사진 제공=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이병호, aT)가 지난 9월 9일부터 12일까지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2019 호주 식품 박람회(Fine Food Australia)’에 참가해 한국 농식품을 홍보했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한국 식품인 김치를 비롯해 인삼과 버섯, 채소 베이스 원물 간식 등 18개 국내 수출업체가 참가해 다양한 품목을 선보인 결과, 총 1050만 달러의 수출 상담 성과를 거뒀다.

특히 호주에서는 한국식 BBQ와 김치를 함께 먹는 식문화가 인기를 끌면서 한국 교민과 아시아계 소비자 외에도 백인계 소비자들까지 한국 식당을 찾으며 김치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호주는 지난해 한국 김치 수출이 20% 이상 증가세를 보인 수출 유망국으로서 비건 인구들에게 어필하려면 소포장, 차별화된 맛 등이 요구된다는 게 aT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한 세계적인 가정 간편식 선호 추세에 맞춰 한국관 참가 수출업체들은 ‘소포장으로 즉석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을 집중 홍보했다. 버섯 칩, 홍삼 캡슐과 드링크류, 보관이 용이한 용기에 든 김치가 바이어들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았다.

이 밖에 호주에서는 생소한 ‘새송이버섯 칩’과 ‘느타리버섯 칩’이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건강 식품으로 바이어들로부터 많은 거래 문의가 있었다.

한국관을 찾은 현지 바이어 데이비드 씨는 “호주에는 다양한 국적의 이민자가 많아 세계 각국의 식품에 대해 수용도가 높은 편”이라며 “최근 채식주의 열풍에 한국의 김치와 비빔밥은 상당히 인기가 좋다.”고 말했다.

aT 신현곤 식품수출 이사는 “호주는 유기농, 비건, NON GMO, 글루텐 프리 등 다양함을 고려하는 식품 선진국”이라고 밝힌 뒤 “채식과 건강식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대표 건강 식품 김치와 함께 다양한 한국 농식품이 수출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