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일자리
농업 분야 최고의 장인, '농업 마이스터'농식품부, 최고의 농업 기술 및 경영 방식을 전수할 전문 농업 경영인 44명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9월 18일(수) 농업 분야 최고의 농업 기술과 경영 방식(know-how)을 보유한 전문 농업 경영인 44명을 ‘제4회 농업 마이스터’로 선정, 발표하였다.

농업 마이스터는 재배 품목에 대한 전문 기술과 지식, 경영 능력 및 소양을 갖추고 농업 경영․기술 교육․상담(컨설팅)을 할 수 있는 농업 분야 최고의 장인(匠人)으로, 농식품부에서 2013년부터 2년마다 엄격한 심사(1차 필기→ 2차 역량 평가→ 3차 현장 심사)를 통해 선정․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시행된 '제4회 농업 마이스터 지정 시험'에는 전국에서 총 336명이 응시하였고, 응시자별로 ▲농업 마이스터로서 필요한 품위 및 자질(전문성, 교육 능력, 경영 실태 및 기술 전수 계획 등), ▲영농 경력(15년 이상) 및 ▲현장 실사 등을 통해 총 22개 품목에서 44명이 최종 선정(합격률 13.1%)되었다.

최종 합격자의 평균 영농 경력은 21년이었으며, 품목 중에는 사과가 4명(9.1%), 연령대는 50대가 19명(43.2%), 지역별로는 경북이 11명(25.0%), 응시 인원 대비 합격은 전북이 6명(22.2%)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에는 청년 농업인과 여성 농업인의 참여가 두드러졌으며, 대표적인 사례로는 ▲‘시설 채소’ 품목의 박성현 대표(경남 창원, 산에들에농장, 39세), ▲‘버섯’ 품목의 조재엽 대표(경북 청도군, 웅경농산, 36세), ▲‘참다래’ 품목의 이연옥 대표(전남 순천, 순천만햇살다래농원, 여성) 및 ▲‘친환경 채소’ 품목의 김경희 대표(강원 춘천, 초록달코미네농원, 여성) 등이 있다.

농업 마이스터로 지정되면 농식품부와 각 지역에서 추진하는 각종 교육 사업 등에 현장 실습 교수, 귀농․귀촌 및 후계농 지도자(멘토), 영농 상담사(컨설턴트) 등으로 활동할 수 있으며, 농식품부로부터 ‘농업 마이스터 지정서(농식품부 장관)’와 함께 농장에 부착하는 ‘현판’ 및 농업선진국의 국외 연수(1주일) 기회도 제공받게 된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