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아프리카 돼지 열병 원인, ‘불합격' 휴대 축산물 유입 때문?박주현 의원, "작년 한 해 48% 급증, 올 상반기만 5만7천여 건 적발"
박주현 의원 [사진=박주현 의원실]

9월 17일(화) 경기 파주 돼지 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처음 발생하면서, 국내 유입되고 있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 발생 요소에 대한 국경 검역과 ASF 발생 국가 방문 여행객들의 주의가 각별히 요구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농해수위)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제출한 ‘불합격 휴대 축산물 적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2019년 7월까지 총 29만6천9백 건이 불합격 휴대 축산물로 판정되어 소각 또는 반송 처리가 되었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6만8970건(10만2천kg), 2017년 6만8584건(11만kg), 2018년에는 전년보다 48.4% 급증한 10만1802건(15만3천kg)이 적발되었으며, 올해는 7월 말까지 5만7555건(7만2천kg)이 공항 또는 여객선 터미널을 통해 입국한 여행객들이 휴대하고 들어오다 적발되어 지난해와 비슷한 적발 건수를 보이고 있다.

특히 작년 한 해 불합격 휴대 축산물 절반 이상은 중국에서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품목별로는 소시지 햄 만두 등 돼지고기 가공품이 절반 이상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주현 의원은 “아프리카 돼지 열병으로 전염된 돼지가 양성으로 판정되면 인근 모든 돼지가 살처분되기 때문에 「가축전염병 예방법」에서도 제1종 가축 전염병으로 분류되어 있다.”며 “이병률이 높고 급성형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기 때문에 양돈 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주는 질병으로 여행객들이 몰래 휴대 축산물을 반입해 국내 전염이 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했어야 했는데, 오히려 작년과 올해 적발 건수가 대폭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박 의원은 “현재 아프리카 돼지 열병에 대해 세계적으로 사용 가능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국내 유입되지 않아야 하지만 결국 방역이 뚫리고 말았다.”며 “이번에 발생한 파주 지역의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확산되지 않도록 정부가 검역을 더 강화하고, 여행객들도 더욱더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