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부울경 축협 조합장, 아프리카 돼지 열병 대책 회의 개최
경남농협은 9월 17일 부산·울산·경남 축협조합장들과 아프리카 돼지 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회의를 의령축협 대회의실에서 개최하였다. [사진 제공=경남농협]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9월 17일 부산·울산·경남 축협조합장들과 아프리카 돼지 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회의를 의령축협 대회의실에서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는 경기도 파주의 돼지 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국내 첫 발생함에 따른 차단 방역과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또한, 과도한 가축 사육 제한 구역으로 인한 축산 농가의 어려움과 가축분뇨법의 개정 필요성, 입지 제한 구역 내 축사 구제와 폐업 농가 이전·보상 대책, 현실적인 퇴비 부숙도 이행 방안 등 다양한 의견을 심도 있게 논의하였다.

김경호 축산사업단장은 “치사율 100%에 이르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은 현재로서는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는 상황”이라며 “철저한 초동 방역으로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사전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