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덴마크에서 체험한 선진 양돈 기술대한사료, 글로벌 리더 육성 프로그램 실시... 고객농가와 함께 덴마크에서 선진지 교육
대한사료는 꾸준하게 해외 축산 관련 선진지를 방문하여 우수한 사양기술을 벤치마킹하고 현지의 실습과 세미나를 거쳐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사진=대한사료]

양돈 전문가 양성에 주력하고 있는 대한사료(대표이사 이상민)가 지난달 24일부터 9월 1일까지 약 9일간 덴마크에서 선진지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자사의 지역부장과 고객농가 등 11명이 참여한 이번 교육에서는 덴마크의 달룸대학교, 데니쉬 PIG 아카데미, 성적우수 농장등을 방문해 양돈 사양 및 농장 운영에 관한 선진사례를 현장에서 직접 보고 배우며 체험했다.

이번 교육은 대한민국 축산의 핵심 산업인 양돈 산업 전문가로서 갖춰야 할 마인드와 역량을 기르고 선진 사례와 견문을 넓혀 국내 양돈 생산성 발전을 위한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여정의 주된 무대가 된 달룸대학교는 덴마크에서 가장 규모가 큰 농업전문학교로 1886년에 설립되어 130여 년이 넘게 덴마크의 양돈기술 발달에 이바지해온 유서 깊은 교육기관이다. 

달룸대의 달룸농업경영아카데미(DAAB)는 덴마크 최대의 농업전문과정으로 기본 농장 보조원에서부터 숙련된 전문가까지 다양한 교육이 진행되며 DAAB의 졸업생들은 축산물 가공, 판매 및 수출, 유전학, 컨설팅, 연구 등에 종사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떨치고 있다. 

영국농업원예개발공사가 발표한 2017년 기준 유럽 양돈 생산성 자료에 의하면 덴마크는 MSY 31.26두로 전년 대비 3.9%의 향상을 보이며 독보적인 생산성을 기록했다. 이에 반해 국내 2018년 MSY는 한돈팜스 사용농가 기준으로 덴마크의 절반 수준인 17.9두에 머물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한사료는 해외로 눈길을 돌렸다. 꾸준하게 해외 축산 관련 선진지를 방문하여 우수한 사양기술을 벤치마킹하고 현지의 실습과 세미나를 거쳐 전문인력을 양성해내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해외 우수 축산 기업들과 연계하여 국내에 실정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고 생산, 공급함으로써 국내 양돈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려 노력하고 있다. 

이번 선진지 교육에 참여한 대한사료의 이상민 대표이사는 “덴마크는 세계적인 양돈 선진국답게 전 분야에 걸쳐 짜임새 있고 효율적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었다."면서 "이번 교육을 통해 대한사료의 임직원들이 글로벌 인재로 거듭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이러한 교육이 대한사료의 능력향상에만 국한되지 않고, 향상된 역량을 통한 컨설팅으로 국내 양돈산업 생산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대한사료는 앞으로도 국내 양돈산업 발전에 끊임없는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