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획
농업 직불금 개편 시동 걸렸다박완주 의원, ‘공익직불제법’ 대표 발의... 쌀 변동 직불금 폐지하고 고정 직불금 확대
박완주 의원 [사진 제공=박완주 의원실]

농업계 최대 현안인 「농업 보조금 관련 전부 개정 법률안」(박완주 의원 대표 발의)이 지난 9월 9일 국회에 제출됐다.

농업농촌 유지를 위해 노력하는 농업인에게 소득 안정과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 유지 등을 목적으로 정부가 직접 보조금을 지원하는 것을 직불금이라고 한다. 대다수 농업인을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이고 농식품부 예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높아 농업계 최대 현안으로 꼽힌다.

현행 직불제는 쌀 이외 타작목 재배 농가 및 중소 규모 농가를 위한 소득 안정 기능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연간 35만 톤의 쌀이 과잉 공급되고 있는 가운데 전체 농업 직불금 중 ‘쌀 직불금’에 집행되는 예산 비중은 2017년 기준 80.7%에 달한다.

또한 ‘면적’에 비례하여 지급되기 때문에 3ha 이상을 경작하는 상위 7%의 대농이 전체 직불금의 38.4%를 나눠 가지며, 1ha 미만의 72% 농가는 전체 직불금의 28%를 나눠 가진다.

5년마다 변경하는 ‘쌀 목표 가격’만 그때그때 관심을 받았을 뿐, 직불제의 성과나 문제점에 대한 종합적인 논의도 14년 이상 이뤄지지 못했다.

박완주 국회 의원(더불어민주당, 천안을)의 대표 발의로 제출된 「농업소득의 보전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법률안」은 현행 직불제 중 6개를 해당 법에 통합해 전면 개편하도록 했다.

가격 지지와 생산량에 영향을 미치는 쌀 목표 가격 제도 즉 쌀 변동 직불금을 없애는 대신 농업 선진국과 같이 고정 직불금을 확대하고, 쌀값은 변동 직불금과 같은 사후 보전이 아닌 ‘쌀 자동 시장 격리’와 같은 수급 조절 장치를 도입해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쌀, 밭, 조건 불리 직불금은 모두 논밭 구분 없이 ‘기본형 공익 직불제’로 통합하고, 현재도 중복 지급이 가능한 친환경 직불, 경관 보전 직불 등은 ‘선택형 공익 직불제’로 정해 기본형 직불제와 중복 지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소규모 농가 직불 일명 ‘소농 직불금’을 신설해 특정 경영 규모 미만의 소규모 농가에겐 면적에 상관없이 연간 동일한 직불금을 지급하도록 했다. 아울러 면적 직불의 단가 구간을 나눠 경영 규모가 작을수록 높은 단가를 적용하되 대규모 농가의 경우에도 현재 지급 수준에 비해 감소하지 않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완주 의원은 “그동안 국회 농해수위에서 가장 중요하게 논의된 사안 중 하나”이라며 “공익 직불제가 도입되면 농가 소득 안정과 농업의 공익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농해수위 여야 간사는 지난 1월 23일, 차기 쌀 목표 가격은 20만6천 원에서 22만6천 원 사이에서 결정하되 2019년산 쌀까지만 적용하고, 이후 시행될 공익형 직불제의 재정 규모는 2조4천억 원에서 3조 원 수준 사이에서 결정해 개편하는 것으로 합의한 바 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