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맛과 향을 전하는 우리 식물 이야기국립수목원, '마셔서 행복한 우리 식물 이야기’ 특별 전시회 열어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이유미)은 예로부터 선조들의 마실거리로 이용된 다양한 식물을 볼 수 있는 ‘마셔서 행복한 우리 식물 이야기’ 특별 전시회를 9월 17일부터 22일까지 연다.

전통 지식을 바탕으로 우리 조상들이 활용한 민속 식물은 총 1095종이며, 음료로 이용된 식물은 146종이다. 전통 지식에서 발굴한 헛개나무, 오미자, 둥굴레 등 74종의 식물은 현재 음료로 가공되어 시판되고 있다.

‘마셔서 행복한 우리 식물 이야기’ 특별 전시회에서는 우리 조상들이 오랜 기간 마실거리로 활용했던 식물 이야기를 영상과 분경으로 만날 수 있으며, 우리 자생 식물을 활용한 생강나무꽃차를 포함한 3종류의 꽃차를 직접 시음해 볼 수 있다.

전시 기간에 국립수목원을 방문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국립수목원은 나고야 의정서 이행에 맞춰 우리나라 민속 식물 전통 지식에 대한 주권을 확보하기 위한 연구를 추진해 왔으며, <한국의 민속 식물 전통 지식과 이용(2018)> 증보판을 발간하였다. 

이를 기반으로 우리 민속 식물에 관한 전통 지식을 활용한 야생화의 자원화, 산업화를 위한 활용법 개발에 관한 연구 과제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으며, 본 전시회는 그 결과의 일환이다.

국립수목원 식물자원연구과 김상용 과장은 “이번 전시회는 전통 지식을 기반으로 한 야생화 활용법의 다양한 가능성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앞으로도 산업화 자원으로 잠재력을 지닌 우리 식물 자원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예로부터 선조들의 마실거리로 이용된 다양한 식물을 볼 수 있는 ‘마셔서 행복한 우리 식물 이야기’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사진 제공=산림청 국립수목원]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