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빅 데이터'로 우유 만든다낙농진흥회, ‘빅 데이터 기반 스마트 낙농’ 세미나 열어

낙농진흥회(회장 이창범)는 ‘2019 한국 국제 축산 박람회’가 열리는 대구 엑스코(EXCO)에서 오는 9월 27일 ‘빅 데이터 기반 스마트 낙농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낙농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축산 박람회 둘째 날에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오후 1시 30분부터 시작되며, 총 4명의 주제발표와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세미나 주제 발표는 ▲스마트 축산 중장기 추진 방안(농식품부 축산경영과 안정모 사무관), ▲낙농의 미래, 스마트 낙농 실현 방안(낙농진흥회 조재준 본부장), ▲빅 데이터 기반 스마트 낙농 기술의 선진 연구 동향(충남대학교 서성원 교수), ▲ICT 데이터를 활용한 낙농 생산성 향상 사례(고려동물병원 하현제 원장) 순으로 진행된다.

최근 로봇 착유기 및 생체 센서 등의 개체 상태 파악이 가능한 ICT기기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유럽을 중심으로 한 낙농 선진국에서는 개체별 ICT 데이터로 빅 데이터를 구축하여 동물 복지, 생산성 향상 등을 실현하는 스마트 낙농(Smart Dairy Farming)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이번 세미나는 이러한 세계적인 움직임에 맞춰 해외 동향을 살펴보고, 국내 ICT 현황을 진단함으로서 ‘스마트 낙농’ 실현을 위한 과제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좋은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낙농진흥회 관계자는 “정부의 지원 사업에 힘입어 ICT기기 보급은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지만, ICT 데이터의 수집・공유 체제가 마련되지 않아 데이터 활용도는 낮은 실정이다.”면서 “개체별 사양 정보를 빅 데이터로 구축하여 분석 결과를 농가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스마트 낙농을 실현한다면 낙농 산업은 ‘노동형 산업’에서 ‘지능형 산업’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낙농진흥회는 지난해부터 ‘ICT 데이터 융복합 및 빅 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관련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농기평) 연구 과제를 수행 중에 있다. 

낙농진흥회는 이 연구 과제를 통해 제조사가 상이한 이기종 ICT기기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수집하는 장치 개발과 함께, ICT 데이터 표준화 체계를 확립함으로서 ‘낙농 부문 빅 데이터 플랫폼’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낙농진흥회는 ‘2019 한국 국제 축산 박람회’가 열리는 대구 엑스코(EXCO)에서 오는 9월 27일 ‘빅 데이터 기반 스마트 낙농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낙농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 제공=낙농진흥회]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