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농어촌공사, 추석 명절 맞아 지역 생산 농산물 기부김인식 사장, "농어촌 고유의 가치를 지키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힘쓸 것"
김인식 사장은 10월 10일 직원들과 함께 계산요양원에 나주지역 생산 쌀과 과일을 전달하고 산책과 말벗 봉사 활동을 펼쳤다. [사진 제공=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10월 10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나주에서 생산된 쌀과 과일 등의 물품을 중증 장애인 시설인 나주 계산요양원에 전달하고, 산책과 말벗 봉사 활동을 펼쳤다.

계산요양원은 약 50여 명의 중증 장애인이 의료, 교육, 직업 재활 중심으로 치료와 교육이 이뤄지고 있는 사회 복지 법인으로, 공사와의 인연은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공사는 본사 나주 혁신 도시 이전이 확정되면서 나주 계산요양원과 자매 결연을 맺고 봉사 활동을 시작했다.

공사 직원들은 평소 청소와 식사 지원 등의 활동과 명절맞이 위문을 비롯한 산책 봉사 활동을 꾸준히 해 왔다. 더불어 2015년 공사 방문 견학하는 행사를 시작으로, 해마다 불갑저수지 수변공원 견학, 합창단과 함께 하는 맞춤 공연 행사를 비롯해 내복 펀드를 통해 계산원 원우의 내복을 지원하기도 했다.

김인식 사장은 “지역 사회 소외 계층을 보듬고 이웃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나누는 것은 우리 농어촌만의 고유한 정신”이라며 “이는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 가치와 일맥상통한다.”고 강조하고 “다양하고 꾸준한 지역별 맞춤형 사회 공헌 활동으로 농어촌 고유의 가치를 지키고 사회적 가치 실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14년 ‘농산어촌 행복 충전 활동’이라는 공사 고유의 사회 공헌 활동 브랜드를 만들고 전국 129개 행복 충전 봉사단을 중심으로 전사적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농어촌 활력 증진, 정주 여건 개선, 사회 복지, 영농 지원 등 각 분야별로 연간 천2백여 명의 직원들이 2106회에 걸쳐 정기적인 봉사 활동을 펼치며 지역 활성화와 지역 사회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